뉴시스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40대 강도 검거

입력 2022.08.09. 07:57 댓글 0개
[대구=뉴시스]전자발찌 훼손자 검거 제보 요청 전단. (사진 = 대구보호관찰소 제공) 2022.08.09.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노래방 주인을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빼앗고 달아나던 중 전자발찌를 끊은 40대가 붙잡혔다.

9일 법무부 대구보호관찰소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5분께 대구시 서구 비산동의 한 건물 옥상에 숨어 있던 A(40)씨를 붙잡았다.

대구보호관찰소 신속수사팀과 대구 북부경찰서 형사과는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한 A씨를 쫓고 있었다.

A씨는 7일 오후 북구의 한 노래방에서 주인을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뺏고 달아나던 중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보호관찰소 관계자는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한 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
키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