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재명, '노룩 악수' 당한 박용진에 "예를 못 갖춰 미안"

입력 2022.08.09. 08:1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이 후보, 라디오 방송 토론회서 해명

"집중해서 보느라…앞으로 잘 챙기겠다"

농담 주고받으며 화기애애 분위기

[서울=뉴시스]이재명 민주당 당권주자 '노룩악수' 논란 장면. (사진 = 델리민주 유튜브 채널 캡처) 2022.08.0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에 도전한 이재명 후보가 이른바 '노룩 악수'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 후보는 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열린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해 주도권 토론 첫 발언을 노룩 악수 관련 경쟁 후보인 박용진 후보를 향한 사과로 시작했다.

이 후보는 "오늘 박용진 후보를 화장실에서 만나서 인사했는데 여기(스튜디오) 들어올 때 악수를 안 해서 혹시 또 영상이 문제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그날(7일) 제가 다른 걸 보고 집중하느라 충분히 예를 못 갖췄는데 미안하다"며 "많이 섭섭했을 텐데 앞으로는 제가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웃으면서 "화장실에서 제가 미처 손도 닦지 않은 이재명 후보께 손을 내밀었다"고 했고, 이 후보도 웃으면서 "제가 얼른 악수를 했다"고 답했다.

이어 박 후보는 "이 후보가 '미안했다'면서 주먹 악수를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7일 제주 지역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마친 박 후보가 악수를 청하자 휴대전화만 응시한 채로 손만 내밀고 악수했다. 이 모습이 포착된 이후 '노룩 악수' 논란이 불거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