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언제 어디서나 손안의 공부···10분 강의·AI 학습 '영어앱'

입력 2022.08.18. 02: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플랫폼 영어공부 주목…편의 강화

"편리하고 재미있게 학습 습관화"

[서울=뉴시스] 스마트폰 보고 있는 직장인.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바쁜 일상을 보내는 현대인들은 시간과 장소 상관없이 학습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영어가 취업, 승진 등에 필수 요소인 곳이 많은 가운데 현대인들은 어학 스펙을 쌓기 위해 영어 학습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여행과 어학연수를 위해 생활 영어를 습득하려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교육업계는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하거나 인공지능(AI) 기술로 반복 학습을 돕는 등 편의성이 높은 모바일 앱 학습을 운영하고 있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YBM인강은 자사의 모바일 서비스인 'YBM인강' 앱에서 10분 내외로 짧게 영어를 배울 수 있는 콘텐츠와 다양한 강의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 앱은 스마트 기기로 간편하게 인터넷 강의와 무료 학습 콘텐츠를 들을 수 있다. YBM인강은 모바일 앱에 영어 외에도 언어별로 기본 문법부터 어휘, 회화 등 다양한 강의를 제공하고 있다.

YBM인강 앱은 미드(미국 드라마), CNN(미국 뉴스 전문 채널) 등의 콘텐츠를 활용해 학습의 범위도 넓혔다.

스픽이지랩스의 '스픽(Speak)'은 일상생활에 쓰이는 영어 표현들을 무한 반복 연습시키는 앱이다. 같은 표현을 반복 연습시켜 학습자의 영어 말하기 횟수를 자연스럽게 늘려준다.

스픽 앱은 1500여개의 다양한 콘텐츠로 대부분의 일상 표현을 학습할 수 있게 했다. 가상의 인물과 대화하듯 연습하며 실제로 영어를 사용해 볼 수 있다.

카카오브레인의 '레미(REMY)'는 카카오브레인이 자체 개발한 AI 언어 분석 기술을 탑재해 출시한 앱이다. AI 청킹을 따라 오디오북을 함께 들으며 영어를 읽는 '읽기모드', 영상을 시청하며 영어를 읽는 '영상모드', 모르는 영단어를 나만의 단어장에 별도로 모아 공부하는 '단어학습'이 있다.

해당 기능을 통해 영어 원서, 연설문, 뉴스, 칼럼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팝소프트의 '말해보카'는 약 270만개의 단어 사용 데이터를 활용한 AI의 난이도 조절을 바탕으로 영단어 학습과 영어 듣고 말하기 학습을 간단한 퀴즈 형식으로 학습하는 앱이다.

이 앱은 영어 문장의 한글 번역 수정 기능을 추가했다. 사용자는 퀴즈 후 말해보카가 제공하는 한글 번역을 자신이 이해하기 쉬운 단어로 직접 수정할 수 있다.

교육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앱을 이용하면 자기계발을 할 시간이 부족한 현대인들이 생활 속에서 편리하고 재미있게 영어 학습을 습관화할 수 있다"며 "최근 성인층의 이용률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