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물가 상승·쌀값 폭락' 광주·전남의 성난 추석 민심

입력 2022.09.12. 08:31 댓글 1개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경기 침체 우려

윤석열정부·민주당 무능·안일함도 지적

'무슨 사단을 내야 하나' 극단적 비판도

[무안=뉴시스] 김혜인 기자 = '쌀값 폭락 규탄! 영암 농민 총궐기대회'가 열린 26일 오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앞에서 농민들이 쌀값 폭락 대책 수립을 요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22.08.26.hyein0342@newsis.com

[광주·무안=뉴시스]송창헌 맹대환 기자 =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이 전한 추석 민심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물가 상승과 쌀값 폭락 등 경기 불황 타개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컸다.

정치권에 대해서는 윤석열정부의 호남 패싱, 더불어민주당의 무능과 안일함을 질타하고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았다고 국회의원들이 전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인 이병훈 의원(광주 동남을)은 12일 "연휴 동안 가장 많이 들은 얘기는 물가 걱정으로, 왜 이렇게 많이 올랐느냐는 하소연이었고, 그러다보니 현 정부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매우 컸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에 대해서도 자연스레 180석을 가지고도 그동안 뭐했느냐는 책임 추궁과 함께 잘 좀 해달라는 말씀들이 적지 않았다"고 지역민심을 전했다.

민주당 원내대변인을 지낸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갑)은 "우선 '강한 민주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는데, 특히 대통령실 이전, 대통령실 사적 채용, 국정운영의 무능함과 독단 등으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실망감이 있었고, 김건희 여사에 대한 불만과 불안이 커지면서 '좀 더 강한 야당으로 거듭나 국정조사나 특검도 강하게 밀어붙였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꽤 많았다"고 밝혔다.

연휴 기간 복지시설과 전통시장, 오월어머니집 등을 둘러본 민주당 윤영덕 의원(광주 동남갑)은 "경제사정이 예전만 못해서 염려가 크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치,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치를 다시 한 번 다짐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갑)은 "민주당에 대한 서운함은 여전했지만, 못잖게 현 정부에 대한 불만과 '김건희 특검 제대로 해라', '이재명 대표 불구속기소에 잘 대응하라'는 주문을 비롯해 군 공항·금호타이어·포사격장 이전 등에 대한 요구, 호남 정치 경쟁력 강화를 바라는 여론이 많아 명절 이후 더욱 분발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또 "경기 상황이 IMF 때보다 훨씬 어려운데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고강도 대책이 안 보인다는 불만도 컸고, 요즘처럼 불경기일수록 지역의 골목경제를 살리고 소상공인의 숨통을 터주는 지역화폐는 지켜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았다"고 전했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비례)은 "연휴 기간 노점상, 청소노동자, 전통시장 등을 찾았는데 불황에다 물가 걱정을 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특히 "3년 만에 거리두기 없는 명절을 맞았지만 코로나19 영향이 여전하고 경제는 안좋고 정치 상황은 어수선해 기쁘고 설레야 할 명절이 꼭 그렇지 만은 않았던 거 같다"며 "정부 여당은 민생은 뒷전인 채 내부 갈등에만 몰입돼 집권능력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도 커 보였다"고 진단했다.

쌀값 폭락 대책을 요구하는 농민의 목소리와 소멸하는 고향을 바라보는 향우의 우려도 컸다.

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인 신정훈 의원(나주·화순)은 "물가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오르는데 쌀값은 하염없이 폭락하고 있어서 쌀값 걱정과 물가 걱정이 들판을 가득 메우고 있다"며 "민주당의 무능과 안일함에 대한 지역의 민심도 따갑다. 한편으로는 더욱 분발하라는 기대와 격려였다"고 지역민심을 해석했다.

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태풍 힌남노가 지나간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또 다시 올라오는 12호 태풍 무이파에 농수축산인들 모두가 걱정이다"며 "이번은 무늬만 추석이었다. 농민 앞에서 물가 이야기는 딴 세상 사람들의 소리였다. 농민들은 '무슨 사단을 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묻는다"며 성난 민심을 대변했다.

서 의원은 "내년도 나라 살림에 노인복지 예산이 줄면 수혜자가 더 불편하고 고통스러울 것이라는 염려의 소리도 울림이 여간 컸다"며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는 민생, 그 중에 최고의 민생은 쌀 값 폭락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이개호 의원(담양·함평·영광·장성)은 "쌀값 걱정과 함께 윤석열정부의 호남 패싱에 대한 불만이 팽배했고, 민주당에 대해서도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제발 좀 잘하라는 말을 수도 없이 들었다"며 "고향을 방문한 향우들은 쪼그라드는 고향을 보고 안타까움과 함께 고향세 등 인구소멸 대책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여주=뉴시스] 이영환 기자 = 추석 연휴 사흘째인 11일 오후 경기 여주시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 인근 상행선 인천방향에 차량이 몰려 정체를 빚고 있다. 2022.09.11. 20hwan@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