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인공지능´ 기술 관심 보인 尹 ··· ´AI 테크 플러스 2022´ 찾아

입력 2022.09.28. 16:43 수정 2022.09.28. 17:09 댓글 0개
강아지 코 비문 기술·장애인 사용 키오스크 부스 방문
AI 기술로 저화질 사진을 고화질로 복원한 기술 감탄
자율주행차 부스 방문해 "이건 뭐죠?" 관심 보여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 앞서 AI TECH+ 박람회를 찾아 강아지를 안고 비문 기반 반려견 인식기술과 관련해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 참석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 '인공지능 기술전시회 에이아이 테크 플러스 2022(AI Tech+ 2022)' 행사장을 방문해 부스를 돌며 체험한 뒤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첫 번째로 강아지코 '비문' 기반 반려견 인식기술을 보유한 아이싸이랩 부스를 찾았다. 아이싸이랩 관계자는 윤 대통령 앞에서 비숑 강아지 2마리로 비문 등록 시연에 들어갔다. 강아지 2마리가 비슷하게 생겼는데, 코를 찍어서 누구인지 확인하는 인식기술을 선보였다.

아이싸이랩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동물을 등록할 때 몸에다 칩을 심거나 혹은 목걸이 형태로 동물을 등록한다"며 "그러나 이제 생체 정보로도 동물을 등록할 수 있도록 저희가 정부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승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시연에 나온 강아지 '숭이'와 '숭돌'이 코 사진을 등록한 뒤, 숭돌이 코를 찍자 '비숑프리제, 2016년 태어남'이란 정보가 모니터에 떴다.

윤 대통령은 이어 장애인도 사용 가능한 배리어-프리 키오스크 만든 엘토브 부스로 이동했다. 부스에는 휠체어 1대, 배리어-프리 키오스크 1대가 있었다.

엘토브 관계자는 "장애인들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으로 되어 있는 '배리어-프리' 키오스크를 개발했다"며 "(키오스크 가리키며) 현재 키오스크는 쇼핑몰, 공항, 병원 등에 많이 설치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시연에 들어가자 키오스크 상단 터치 화면이 휠체어 사용자가 터치할 수 있도록 내려왔다. 시각 장애인은 점자 키패트를 통해 키오스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시연 과정에서 엘토브 관계자는 "지금 보시는 것처럼 자동으로 센서를 인지해서 자동으로 내려옵니다. 시각 장애인이나 청각 장애인도 키오스크를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세 번째로 인공지능 솔루션을 활용해 저화질 사진을 고화질로 복원하는 에스프레스 미디어 부스를 찾았다. 부스에는 노트북과 스탠드형 모니터, 모니터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과거 연설 사진이 띄워져 있었다.

에스프레소 미디어 관계자는 "AI 기반의 컴퓨터 비전 기술을 이용해서 옛날 사진이나 영상을 고화질로 복원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며 "저희가 개발한 사진들은 오래된 사진이나 빛바랜 사진들, 옛날 사진들의 컬러를 좋게 해 주고 해상도를 높여주는 기술들입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김 전 대통령 사진을 가리키며 "연대 도서관 안에 있는 거네요"라고 하자, 에스프레스 미디어 관계자는 "맞습니다. 저희가 미리 사전에 자료를 준비 했는데요. 김대중 전 대통령의 1987년 수영만 연설 장면 사진을 가지고 시연을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며 시연에 들어갔다. 사진 복원 시연에 걸린 시간은 단 2∼3초였다.

윤 대통령은 당초 예정에 없었던 호남대학교 부스(자율주행차 전시)를 방문해 "(한 차량 보면서) 도로 정보 이런 게 다 딥러닝으로 입력이 다 돼있다는 거죠? 이건 뭐죠?"라며 관심을 보였다.

이어 다른 차량으로 이동해 "이 차량에는 라이다가 몇 개나 있어요, 아니 자율주행하려고 하면 도로나 이런 정보들을 실제로 봐야 되니까 눈이 많이 있어야죠. 하나인가?"라고 질문하자, 시연자는 " GPS 센서로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AI선도교육학교(조선대부속고등학교) 부스를 찾은 윤 대통령은 로봇팔이 커피 머신에서 꺼내온 커피를 마신 뒤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