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주호영, 野 박진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에 "대선 불복행위"

입력 2022.09.29. 19:18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30일 오전 중으로 김진표 사퇴 권고안 낼 작정"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최영서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에 대해 "실질적으로 대선 불복행위 다름이 아니다"고 날을 세웠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민주당의 박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 규탄 대회를 열고 "민주당은 아직 자신들이 무엇 때문에 대선에서 졌는지 잘 모르는 거 같다. 169석 있다고 함부로 의회권력을 휘두르다가 국민 심판받고도 제대로 정신 못치린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말로는 실용협치라고 하지만 대한민국 윤석열 정부가 잘되는 꼴을 두고 보지 못하겠다는 발목잡기나 다름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엘리자베스 여왕 조문 참사 주장에 대해 "상주가 감사하고 조문 잘됐다고 하는데 민주당은 조문 잘못됐다고 어떻게 하든지 깎아내리려고 한다"며 "대체 대한민국 국회의원 맞느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어 "민주당 대표가 '우리는 불신임할 테니까 안 받아주면 될 것 아니냐'고 말했다"며 "해임 건의안은 헌법에 있는 국회 권능이다. 한번 해임 건의안이 통과되면 받아들여지는 상황을 만들어야지 해임 건의안이 사문화 희화화 되는 일을 어떻게 저렇게 쉽게 하느냐"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외교부 장관이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국익을 지키기 위해 활동하는데 거기에 불신임 받았다고 낙인찍고, 오늘 같은 공무 수행 중에 불신임하는 건 (아니다). 이러고도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도 힐난했다.

그는 "2년 동안 민주당이 저렇게 하도록 두기는 대한민국 사정이 너무 절박하지 않느냐"며 "국민 여러분 다음 선거에서 민주당 169석을 반드시 회수해서 대한민국을 흔들고 엉뚱한 법을 만들고, 탈원전하고, 안보를 해치고, 일본과 관계를 깨고, 이런 일 제발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주 원내대표는 규탄 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 통과됐는데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겠느냐'는 질문에 "아니 거부권 아니죠. 이미 대통령 뜻이 다 밝혀지지 않았느냐. 국익에 전혀 도움되지 않고 잘하고 있는 외교부 장관이라 이미 말씀하지 않았나"고 말을 아꼈다.

그는 "민주당은 말로는 국익하면서 실질적으로는 대한민국 국익이 어떻게 되든 간에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되기를 바라는 거 같다"며 "조금 도와주고 응원해주고 해야지, 뭔가 흠 잡아서 확대하고 확장하고 실질적으로는 속내는 대선 불복 뜻이 있는 것 같다"고 재차 비판했다.

이어 "더구나 오늘은 미국 부통령이 와서 일정하고 있는 중에 이런 폭거를 한 거 아니냐"며 "저는 국민이 민주당의 169석을 허용한 것이 얼마나 나라에 도움되지 않고 위험한 지 잘 알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의장에 대해 "내일 오전 중으로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낼 작정이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김 의장에 교섭단체 대표연설 직후 본회의 산회를 요구했지만 김 의장은 정회를 선언한 이후 민주당의 요구대로 의사일정을 변경해 박 장관 해임결의안 처리 물꼬를 내줬다.

그는 '오늘 원내대표 협상 과정에서 용산 입장을 물어본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