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외교, 정쟁 희생물 돼선 안돼"

입력 2022.09.29. 19:2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외교 풀어야 할 과제 산적"

"흔들림 없이 소임 다할 것"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상정을 앞둔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9일 해임 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과 관련 "외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라며 "엄중한 국제정세의 현실 속에서 지금 우리 외교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을 위한 국익 외교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국무위원 외교부 장관 박진 해임건의안'을 총투표수 170표 중 찬성 168표, 반대 1표, 기권 1표로 가결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불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