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잔소리 싫어" 어머니 살해한 40대 2심도 징역 20년

입력 2022.11.27. 05:00 댓글 0개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잔소리했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살해한 40대가 항소심에서도 1심과 같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재판장 이승철)는 존속살해와 사기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은 A(44)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와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원심이 A씨에게 내린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도 유지했다. 재판부는 "A씨의 죄질이 매우 나쁜 점, 피해자의 고통 등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은 재량의 합리적인 범위에 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4월 21일 오후 5시 21분께 전남 광양시 한 주택에서 흉기를 휘둘러 어머니 B(62)씨를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씨가 '술을 마시면 행실이 좋지 않으니 병원에 들어가라'며 잔소리했다는 이유로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직후 광주로 이동해 노래방에서 술을 마신 뒤 40만 원 상당의 음식과 술값을 지불하지 않은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정신 장애가 있는 A씨는 술을 마시고 들어온 자신을 혼내고 다시 정신병원에 들어가라고 한 어머니를 살해했다. 구호 조치 없이 어머니가 차고 있던 귀금속을 가지고 이동,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셨다. 죄질이 매우 중한 점, 생명의 존엄성, 피해자의 고통 등을 두루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