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교육 사각지대 일반고 직업반, 현실적 지원책 필요"

입력 2022.11.27. 09:5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직업위탁교육 뒤 담임교사 전화상담 없어"

"식비 3300원 부족해 도시락으로 끼니 해결"

광주시교육청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지역에서 입시 중심의 일반고에 진학한 뒤 직업과정 위탁교육(직업반)을 선택한 학생이 매년 수백명에 이르지만 담임교사 상담조차 받지 못하는 등 교육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현실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7일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크워크에 따르면 광주지역 일반고 직업과정 위탁교육 학생은 지난 2016년 738명, 2017년 698명, 2018년 771명, 2019년 719명, 2020년 534명, 2021년 512명, 2022년 523명이다.

직업과정 위탁교육생 2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03명이 '학교 교사의 권유·안내책자'를 통해 인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고에서 직업과정을 선택한 이유는 131명이 '기술을 배우고 싶어서', 113명이 '공부에 흥미가 없어서'에 응답했다.

직업교육과정을 받으면서 느낀 문제점에 대한 질문에는 '학생관리 부실' 74명, '통학거리' 73명, '기초이론과정 시간부족' 53명 순이다.

원 소속학교 담임교사의 위탁교육학교 방문 상담은 '학기중 1회'가 10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없다'가 82명으로 뒤를 이었다.

전화상담에 대한 질문에도 '없음'이 13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학기중 1회' 48명, '월 1회' 25명 순이다.

직업교육 관련 산업체 현장실습 경험은 240명 중 235명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돼 실무능력 향상 교육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위탁교육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는 171명이 '흥미롭다'에 응답했으며 117명은 미래 진로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월 지급되는 훈련수당 11만6000원을 제대로 지급받고 있는 학생은 50명에 불과했으며 148명은 10만원 미만을 지원받고 있었지만 날짜가 일정하지 않아 생활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반고 학생들과 동일하게 지원되는 식비 3300원은 위탁교육 학생 현실과 맞지 않아 158명이 도시락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크워크 관계자는 "실태조사 결과 광주 위탁교육기관 중 5곳이 지정 조건에 부합하지 않음에도 수익성 보장 등을 이유로 교육과정을 유지시켜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타·시도 지정 위탁교육기관 학생은 안전·주거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데도 교육청 간 책임소재가 불명확해 보호자의 책임으로 떠넘기고 있다"며 "직업교육을 선택한 학생들도 일반고에 소속돼 있는 학생인 만큼 교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