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충북대 총장 공백 장기화하나···28일 막판 협의 관심

입력 2022.11.27. 10:3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교수회·교직원회·학생회 투표비율 놓고 양보없는 기싸움

교육부, "새 총장 선거일 정해 28일까지 회신하라" 통보

'총장임용추천위' 구성 안 해…관선 총장 임명 가능성도

충북대학교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김재광 기자 = '지방거점 국립대'인 충북대학교 구성원들이 새 총장 선출을 위한 투표비율에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해 총장 공백 사태가 장기화할 전망이다.

27일 충북대에 따르면 지난 8월 1일 '21대 총장' 임기 만료 후 교수회, 교직원회, 학생회가 차기 총장선거 투표비율, 총장임용추천위원회(총추위) 구성을 놓고 여러 차례 협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대학 구성원들은 28일 오전에 다시 만나 투표비율, 총주위 구성 여부를 담판 짓는다.

교수회는 교수 70%, 교직원·학생 30%의 투표비율 반영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교직원회는 27%를 주장하며 교수회와 한 치 양보없는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학생회는 10% 반영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총장 공석 사태가 3개월 넘게 이어지면서 교육부는 오는 28일까지 충북대 측에 총장 선거 일정을 확정해 회신해 달라고 통보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통보로 사실상 총장 선출을 위한 마감 시간을 정한 것이다.

차기 총장 선거를 치르려면 총장임용추천위원회가 구성돼야 한다. 21대 총장 임기 만료 전 180일 전까지 22대 총장 추천위가 구성되고, 7~8월 중에는 선거를 치러 후보자를 교육부에 올렸어야 했다는 얘기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국·공립대 구조개혁을 주창하며 총장 직선제를 폐지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충북대에 관선 총장을 내려보낼 가능성도 제기한다.

총장 공백 사태가 길어지면 장관이 직접 총장을 제청,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자칫 관선 총장 시절로 회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앞서, 충북대 총동문회는 성명을 내 "만약 관선 총장이 임명된다면 대학자율권을 스스로 포기한 대한민국 최초 거점국립대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충북대 한 관계자는 "대승적인 견지에서 교수회, 교직원회, 학생회가 투표 비율에 서로 양보하고 새 총장을 하루빨리 선출해야 한다"면서 "구성원들은 반목과 갈등은 뒤로하고 대학을 정상화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투표비율을 놓고 학내 구성원 간 갈등을 빚은 국립한국교통대는 최근 교수 67%, 직원 24%, 학생 9% 비율로 최종 합의하고 내달 5일 총장 선거를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