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원희룡 장관, 화물연대 총파업 현장서 업계 고충 수렴

입력 2022.11.27. 14:4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원 장관, 철강 생산 현장 방문해 업계 우려 청취

화물차주들 처우 개선 위한 제도 마련 노력 강조

지역기업 피해, 지역 상황 고려 정상화 촉구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26일 포스코와 현대제철 포항공장 등 주요 철강기업과 ㈜동방 등 운송사를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계의 고충을 들었다.(사진=포항시 제공) 2022.11.27.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26일 포스코와 현대제철 포항공장 등 주요 철강기업과 ㈜동방 등 운송사를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계의 고충을 들었다고 27일 밝혔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날 "이미 제품 출하가 전면 중단된 상태인데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산업 전반에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며 "최근 고물가·고환율·고금리의 삼중고에 인력난과 원자재가격 인상까지 겹쳐 중소기업의 피해가 극심한데 이번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회사 문을 닫아야 할 판"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원 장관은 "안전운임제 관련 화물연대의 요구사항은 국회에서 합의를 통해 해결할 것들"이라며 "포항지역 기업은 태풍 피해로 고충을 겪고 있는데 철강 생산·공급업체와 소비자, 현장 근로자 모두가 피해를 보는 상황을 하루 빨리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국회에서 입법으로 도울 수 있는 부분은 정확히 반영하겠지만 정부와 기업은 물론 국민들이 하나로 단합해 위기를 극복해야 할 시점에 산업 물류를 볼모로 자신들의 이익을 관철하겠다는 화물연대의 투쟁에는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역설했다.

원 장관은 현장에서 화물차주들과도 만나 “화주 처벌조항 삭제가 반영된 법안은 이미 국회에서 철회됐고 앞으로도 추진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앞으로 화물차주들의 어려운 처우 개선을 위한 제도 마련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강덕 시장은 26일 화물연대본부 포항지부를 직접 찾아 총파업 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포항지역은 지난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산업 전반에 피해가 커지고 있다. 포항은 전국에서 5번째로 물동량이 많은 지역이다.

현재 포스코는 태풍 힌남노로 인한 복구 작업이 지연되고 있고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제강 등은 제품 출하를 중단한 상태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지역은 태풍 피해와 맞물려 지역경제가 악순환을 빚을까 우려스럽다”며 “당장 주요 기업의 제품 출하가 중단돼 그 피해액이 불어나고 있고 중소기업은 아예 기업 중단 위기에 직면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11월 24일부터 돌입한 화물연대의 무기한 운송 거부는 정부와 국회의 정책적 사항이 주된 쟁점이지만, 포항시도 현장의 목소리가 정부에 생생히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해 관계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하루 빨리 물류 운송을 정상화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되면 운송 사업자나 운수 종사자가 이를 거부할 시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자격 정지 또는 자격 취소의 행정처분도 내려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