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김영록 지사 "가뭄피해 선조치 후보고" 강조

입력 2022.11.28. 13:11 댓글 0개
도민 실질적 혜택 위해
병물 공급 등 상황 맞춤 대응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8일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가뭄대책 상황 보고회'를 주재하고 실·국별 가뭄대책 추진현황을 청취하고 가뭄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8일 2차 가뭄대책 상황보고회에서 가뭄 장기화가 예상되는 만큼 현장 맞춤형 단계별 용수확보 대책을 추진하고, 피해지역 '선조치 후보고'로 도민이 실질적 혜택을 받도록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올 들어 24일 현재까지 전남지역 강수량이 1973년 기상관측 이래 최악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난 21일 긴급 가뭄대책회의를 개최해 전남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전남 가뭄대책 본부를 선제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김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단기적 가뭄 극복 방안으로 도서지역 급수선 배치, 상수원 물 채우기, 퇴적토 준설을 통한 용수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현장 방문을 통해 주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도민이 실질적 혜택을 받도록 선조치 후보고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뭄지역 현장 상황에 맞는 용수확보 대응조치가 매우 중요하다"며 "도서지역 독거노인 병물 지원, 도 물관리부서와 관련 실국 협력, 가뭄대책 단기사업 즉시 추진, 물 사용량 절감이 중요하므로 물 절약 홍보 등에 적극 나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자"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시군, 유관기관, 민간단체와 협력 가용 홍보 매체 및 행정인력을 총동원한 전방위적 온·오프라인 물 절약 홍보활동(누리소통망(SNS), 현장캠페인, 재난문자, 마을방송 등)을 통해 가뭄의 심각성을 강조하고 물 절약 실천을 적극 호소할 방침이다. 가뭄피해가 극심한 완도군의 경우 급수대책으로 급수차 운행, 병물 공급, 대형 관정 개발, 해수담수화시설 확충 등 중장기 대책을 함께 추진 중이다.

김 지사는 "겨울철 갈수기 동안 가뭄이 지속될 전망으로, 근본적으로 물 사용량 절감이 가장 중요한 만큼, 도민들께선 물 절약 실천에 적극 동참해달라"며 "전남도에서는 가뭄지역에 대한 선제적 급수대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