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백악관, 中 시위 겨냥 "모두가 평화시위 권리 있어"

입력 2022.11.28. 23:5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中 제로 코로나 전략으로 바이러스 억제 어려워"

[베이징=AP/뉴시스]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코로나19 봉쇄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시민들은 정부에 항의하는 의미를 담은 ‘백지’를 들고 28일 새벽까지 시위를 이어갔다. 2022.11.28.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이 중국에서 확산하는 코로나19 봉쇄 정책 반대 시위에 입을 열었다.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논평을 내고 중국 시위 상황과 관련해 "우리는 이곳 미국, 그리고 중국을 포함한 세계의 모두에게 평화로운 시위의 권리가 있다고 오랫동안 말해 왔다"라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지난 24일 우루무치에서 아파트 화재로 10명이 숨진 뒤 코로나19 봉쇄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촉발됐다. 당시 코로나19 봉쇄로 사망자들이 제때 대피하지 못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후 항의성 시위가 수도 베이징까지 확대됐다.

NSC 대변인은 "(중국과 같은) 제로 코로나는 이곳 미국에서 우리가 추진하는 정책이 아니다"라며 "제로 코로나 전략으로 중국이 이 바이러스를 억제하기는 매우 어려우리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는 어떤방식이 효과가 있는지에 초점을 둔다"라며 "이는 부스터 샷을 포함한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검사와 치료법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공중 보건 수단을 사용하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논평은 시위대 사이에서 코로나19 봉쇄 정책 비판은 물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퇴진 요구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백악관이 입장을 내놓은 것이라 주목된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8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대만 방문 이후 관계 악화를 겪었다.

앞서 지난 10월과 이달 초 각각 3연임 확정과 중간선거를 무사히 치른 시 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4일 정상회담을 통해 관계 개선을 시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