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 울린 알제리 악몽···2022년 카타르에서 반복됐다

입력 2022.11.29. 00:2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H조 최약체'로 평가된 가나에 2-3 패배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가나의 역전골 득점 후 손흥민이 아쉬워 하고 있다. 2022.11.2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8년 전 악몽이 되살아났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또 아프리카팀에 발목이 잡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1차전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 대등한 경기를 펼친 끝에 0-0 무승부를 거둔 한국은 자신감을 한껏 끌어 올렸다.

본선 조 편성 때부터 한국의 '1승 제물'로 꼽힌 가나를 2차전에서 반드시 잡고 16강행을 타진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그러나 뚜껑을 여니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61위의 가나를 상대로 힘없이 무너졌다.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에 선제골을 허용하더니 10분 뒤엔 모하메드 쿠두스(아약스)에 추가 골을 내줬다.

0-2로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전북)의 연속 헤딩골로 동점에 성공했지만, 후반 23분 쿠두스에 결승골을 빼앗겼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볼 경합 후에 그라운드에 넘어져있다. 2022.11.29. xconfind@newsis.com

한국으로선 2014 브라질 월드컵의 악몽이 떠오를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한국은 당시 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러시아와 1-1 무승부를 거두고, 2차전에서 '최약체'로 평가 받던 알제리를 만났다.

2차전 승리로 16강행을 밝히겠단 의지를 다졌다.

그러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한국은 알제리를 상대로 전반에만 3골을 허용하며 무너졌고, 결국 2-4로 참패를 당했다.

러시아전 무승부를 기대를 모았던 한국은 2차전 패배 후 3차전 벨기에와 경기에서도 0-1로 졌다. 1무2패의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한국의 16강행도 좌절됐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고있다. 2022.11.28. livertrent@newsis.com

반면 알제리는 조 2위로 16강에 올라 한국의 속을 더욱 쓰리게 했다.

이로써 한국은 월드컵 본선에서 아프리카팀에 통산 1승1무2패를 기록하게 됐다.

유일한 승리는 2006 독일 대회에서 토고를 상대로 거둔 2-1 역전 승이다. 2010 남아공 대회에서는 나이지리아와 4골을 주고받는 공방전 끝에 2-2 무승부를 작성했다.

브라질 대회에서 알제리에 일격을 당한 한국은 카타르에서 만난 가나를 상대로 설욕을 노렸지만, 아픔만 반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