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기 끝나고 레드카드 받은 벤투···포르투갈전 벤치 못 앉는다

입력 2022.11.29. 00:2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종료 휘슬 울리자 그라운드 뛰쳐나가 주심에 항의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가나의 역전골 득점 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8. xconfind@newsis.com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가나전이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뒤 그라운드로 뛰쳐나가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2-3으로 졌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1무1패(승점 1)를 기록,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은 12월3일 오전 0시 같은 장소에서 H조 최강팀으로 꼽히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하지만 벤투 감독이 가나전이 끝난 뒤 해당 경기를 관장한 테일러 주심에게 거세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아 포르투갈전 벤치를 지키지 못하게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홈페이지엔 후반 추가시간 11분으로 벤투 퇴장이 적혀 있다.

포르투갈전에서 무조건 승리한 뒤 다른 팀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한국엔 치명타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벤투 감독 퇴장 장면. (사진=안경남 기자)

포르투갈 출신인 벤투 감독은 이번 월드컵에 조국에 총을 겨눠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가나전 레드카드로 벤치에서 한국을 지휘할 수 없다.

벤투 감독은 앞서 우루과이와 경기에서도 판정에 항의하다 옐로카드를 받은 바 있다.

조별리그 2경기에서만 레드카드 1장, 옐로카드 1장씩을 받은 것이다.

한편 테일러 심판은 2019~20220시즌인 2019년 12월23일 토트넘과 첼시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7분 손흥민에게 퇴장을 명령한 적이 있는데, 이번엔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