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선발 대폭 교체 부작용···한일 사령탑 나란히 패전 멍에

입력 2022.11.29. 00:45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이재성·나상호 대신 투입한 정우영·권창훈 부진

후반 투입된 이강인 활약했지만 시간이 모자라

일본도 선발진 5명 바꿨다가 코스타리카에 일격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가나의 추가 득점 이후 고개를 숙이고 있다. 2022.11.2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선발진을 과감하게 교체했지만 결과적으로 이는 독이 됐다. 앞서 일본 대표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도 선발진에 손을 많이 댔다가 패전 멍에를 썼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우루과이전 선발 명단과 비교해 전방에 변화를 줬다. 수비수 4명과 중앙 미드필더 황인범-정우영까지는 변함없었지만 전방에서만 3명이 바뀌었다. 황의조 대신 조규성이 원톱으로 나섰다. 중원에는 이재성과 나상호 대신 권창훈과 정우영이 투입됐다.

한국은 우루과이전처럼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권창훈과 정우영은 긴장한 듯 번뜩이는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 결과 한국은 전반에만 코너킥을 7개나 얻고도 골을 넣지 못했다.

게다가 권창훈과 정우영은 가나 공격수 조던 아예우가 얼리 크로스를 올릴 때 이를 근거리에서 압박하지 않아 2번째 실점에 원인을 제공했다.

0-2로 전반을 마친 벤투 감독은 공격진 선택이 잘못됐음을 스스로 인정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정우영 대신 나상호를 투입했고 후반 12분에는 권창훈 대신 이강인을 넣었다.

이강인은 교체 투입된 직후 조규성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전달해 만회골을 이끌어냈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일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경기를 기다리고 있다. 2022.11.27. xconfind@newsis.com

이후 이강인은 종횡무진 활약하면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이강인을 경기 초반부터 투입했다면 초반 주도권을 잡았을 때 골을 넣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생기는 대목이다.

일본 역시 선발진을 대폭 교체했다가 패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강호 독일을 꺾은 모리야스 감독은 지난 27일(한국시간) 2차전 코스타리카전에 후보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가 0-1로 패배, 16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독일전에 나섰던 최전방 공격수 마에다 다이젠을 비롯해 구보 다케후사, 다나카 아오, 이토 준야, 사카이 히로키가 빠지고 대신 우에다 아야세, 도안 리쓰, 소마 유키, 모리타 히데마사, 야마네 미키가 선발로 나섰다.

과감한 선발진 교체는 독이 됐다. 골 결정력 부족에 시달리던 일본은 후반 36분 코스타리카 수비수 키셔 풀러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이처럼 한일 사령탑이 나란히 로테이션을 가동했다가 패배를 떠안고 말았다. 한국은 1무1패 상황에서 같은 조 최강 포르투갈을 상대하게 됐다. 일본 역시 1승1패 상황에서 우승 후보 스페인을 만난다. 전력 차이 등을 감안할 때 양국 모두 16강 진출 가능성이 크지 않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