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예산안 시한 내 처리 불발, 국민의힘 방탄 탓"

입력 2022.12.03. 15:0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국가 살림에 대한 책임감 보여주기 바라"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2022.11.2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시한 내 처리되지 못한 것이 국민의힘의 방탄 때문이라며 여당으로서의 책임감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은 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의 방탄으로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시한 내 처리가 불발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내년도 예산안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연계하며 시간 끌기를 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예산안은 한 해의 국가 살림을 결정하는 중요한 안건으로 국정 운영의 동력"이라며 "그런데 정부 예산을 챙겨야 할 집권여당이 그러한 예산안을 볼모 삼고 있다. 집권여당이 이상민 장관 한 명 지키겠다고 국회의 책무를 내팽개친 것"이라고 전했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도 거론했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진작 물러났어야 할 장관 한 명 지키자고 예산안 처리를 위한 법정시한마저 어기는 것이 상식에 부합하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무책임하고 비상식적인 행태 때문에 예산안 처리 후 곧바로 진행하기로 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도 지연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이상민 장관을 지키기 위해 예산안을 볼모 삼는 파렴치한 행태를 당장 멈추고, 집권여당으로서 국가 살림에 대한 책임감과 국민에 대한 도리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