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노후 광주 우치공원 미래지향 시설로 탈바꿈하나

입력 2022.12.05. 15:50 댓글 7개

기사내용 요약

시청서 우치공원 활성화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 열려

근린공원서 주제공원 변경·대야저수지 수변개발 등 논의

"주제공원 되면 시설율 40% 제한 없어져 공원 활성화 기대"

광주 우치공원.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지역 최대 종합위락공원인 광주 우치공원이 다양한 시설과 함께 미래지향 공원으로 거듭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주시는 5일 오후 시청 세미나 2실에서 우치공원 활성화 기본구상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우치공원 활성화 기본구상 방향을 제시했다.

앞서 광주시는 동물·조경·투자·민자유치분야 등 전문가로 구성된 우치공원 활성화 방안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4회에 걸쳐 우치공원 활성화에 대한 기본구상 용역 방향과 의견을 수렴했다.

태스크포스는 우치공원이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근린공원인 우치공원을 시설율 제한이 없는 주제공원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현재 공원녹지법상 근린공원은 녹지율 60%, 시설율 40%를 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우치공원은 1987년 9월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뒤 동물원과 유원시설·체육시설 등이 조성되면서 현재 공원시설율이 40%에 육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새로운 시설을 도입할 경우 기존 공원시설 일부를 축소하거나 폐쇄해야 하는 실정이다.

광주시는 공원은 그대로 유지하되 공원성격을 시설율 제한이 없는 주제공원으로 변경, 다양한 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최종보고회에서는 산림레포츠 도입을 위해 일몰제로 해제된 산림지역을 공원으로 다시 편입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또 동물원 시설 개선·공원 옆 대야저수지 수변 개발·민자 유치 도입 방안 등도 논의됐다.

개발 주체를 '광주시 주도' '민간주도' '광주시+민간'으로 구분, 각 주체에 따른 개발 방안도 제시됐다.

광주시 주도형 사업으로는 동물원 관람동선 재정비, 관람편의를 위한 전기카트 운영,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쉼터, 조경 공간 리뉴얼과 포토존, 대야제 수변 둘레길, 진입 매표소 리모델링, 동물 캐릭터 조형물 설치 등이다.

민자유치 사업은 카라반 야영장 확대 조성, 수상 안전체험장, 전천후 수영장, 대야제 수상레포츠, 유원시설 놀이공간 바닥 색채 변경, 야간경관 개선과 노후된 유원시설의 미래 지형적 놀이시설 교체 등이다.

광주시와 민간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는 산림을 활용한 특화 체험단지 제안을 위해 공원해제 구역을 다시 편입하고, 익사이팅 체험을 위한 루지·디지털사파리·숲길 체험공간·롤러코스터 산책로·숙박(호텔)시설·산림복원·신규 주차장 조성 등을 조성하는 안이 제안됐다.

문영훈 행정부시장은 "우치공원을 활성화하려고 해도 시설율 제한에 막혀 새로운 시설 도입이 어려웠다"며 "이번 기본구상에서 제시된 내용을 토대로 주제공원으로 변경되면 시설율 제한이 없어져 시민이 좋아하는 시설이 도입 가능하고 우치공원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7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