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디그롬 놓친 메츠, 벌랜더와 접촉···선발진 보강 집중

입력 2022.12.05. 16:4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메츠 에이스로 활약하던 디그롬, 텍사스와 5년 계약

메츠, 로돈·타이온 영입에도 관심

[필라델피아=AP/뉴시스]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저스틴 벌랜더. 2022.11.04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제이콥 디그롬(34)을 놓치며 에이스를 잃은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가 올 겨울 프리에이전트(FA) 시장의 선발 투수 최대어로 꼽히는 저스틴 벌랜더(39)와 만남을 가졌다.

미국 스포츠 매체 SNY는 5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메츠가 벌랜더와 지난 주말 만나 협상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벌랜더는 자신의 꾸준함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츠는 최근 몇 년 동안 에이스로 활약하다 FA로 풀린 디그롬을 놓쳤다. 디그롬은 메츠의 3년 1억2000만달러 제안을 거절하고 지난 3일 텍사스와 5년간 1억8500만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텍사스가 디그롬과의 계약을 발표한 다음 날 메츠는 곧바로 벌랜더와 접촉했다.

다만 메츠가 벌랜더를 잡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벌랜더는 맥스 셔저가 지난해 겨울 메츠와 계약할 때 받은 3년 1억3000만달러 수준의 계약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내년에 만 40세가 되는 벌랜더와 장기계약을 하는 것은 부담이 따른다.

경쟁도 다소 치열하다. 원 소속팀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LA 다저스 등이 벌랜더 영입전에 뛰어든 상황이다.

메츠는 올 겨울 선발진 보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다른 FA 투수인 카를로스 로돈, 제임슨 타이온과도 접촉 중이다.

올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뛴 로돈은 14승 8패 평균자책점 2.88의 호성적을 냈다. 올 시즌 뉴욕 양키스 소속이었던 타이온은 14승 5패 평균자책점 3.91을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