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러 미사일 70여발 공격에 우크라 곳곳 정전···최소 2명 숨져(종합)

입력 2022.12.06. 03:03 댓글 0개
[키이우=AP/뉴시스] 2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비슈호로드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러시아군의 포격 현장의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습으로 인프라 시설이 타격을 받고 정전과 단수 등 피해가 잇따랐다. 2022.11.24.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러시아군이 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역에 70발이 넘는 미사일을 쏟아부으며 최소 2명이 숨졌다고 AFP통신, CNN 등 외신이 보도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다시 우크라이나 전역에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이 가해졌다고 보고했다. 겨울이 다가오며 우크라이나의 에너지 공급 시설을 무력화하기 위한 시도로 분석된다.

우크라이나 공군에 따르면 러시아는 70발이 넘는 미사일을 발사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이 중 60여발을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성명에서 "이번 공습은 우크라이나의 중요 인프라를 겨냥했다"라고 밝혔다.

오데사, 체르카시, 크리비리크를 포함한 여러 지역에서 폭발이 보고됐다.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공습 경보가 울렸으며 동부와 남부 지역 곳곳에서 수도, 전기, 난방 공급이 중단됐다.

키릴로 티모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차장은 텔레그램을 통해 "적군이 다시 미사일로 우크라이나 영토를 공격하고 있다"고 썼다.

또 그는 자포리자 지역에서 러시아의 미사일 공습으로 2명이 사망하고 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올렉시 쿨레바 키이우 주지사는 우크라이나 TV에 출연해 "키이우 지역에서 에너지 인프라 시설 1곳이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다.

그는 키이우에서 비상 조치로 40%의 가구에 전력 공급이 중단됐으며 현재 언제 전력을 다시 공급할 수 있을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격은 러시아가 서방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에 대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한 직후 발생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시행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는 명백하고 논란의 여지가 없다. 이런 결정을 채택하는 것은 세계 에너지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단계"라고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드론이 러시아 공군 기지 2곳을 공격해 자국군 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항공기 2대가 가벼운 피해를 입었으며 4명의 부상자도 발생했다고 러시아 국방부는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