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산시 내년부터 조류 독성물질 5종도 수질검사에 추가

입력 2022.12.08. 08:3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간독소로 알려진 마이크로시스틴-LF, 신경독소인 BMAA 등 모두 5종

낙동강 녹조에 대한 선제적 감시 강화…수질검사 항목 279개→284개

[부산=뉴시스] 지난 7월 13일 부산환경운동연합에서 촬영한 김해공항 상공과 낙동강 하구둑. (사진=부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내년부터 조류 독성물질 5종이 추가된 총 284항목에 대해 수질검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앞서 본부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지금까지 총 279항목 (법정 관리항목 60개, 환경부 감시항목 29개, 자체 감시항목 190항목)을 선정해 수질을 관리했으나, 내년부터는 낙동강 상수원에서 최근 우려되고 있는 조류 독성물질 5종을 추가해 총 284항목을 국내외 수질기준에 적용해 검사를 실시한다.

본부에 따르면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 상승과 남부지방 강수량 감소로 낙동강에서 녹조가 대량 발생했고, 조류 독성물질이 예년에 비해 높게 검출됨에 따라 향후 다양한 조류 독성물질 발생 우려에 대비하고자 선제적으로 감시를 강화하기로 결정됐다.

기존 수질검사는 ▲중금속 등의 유해 무기물 30항목 ▲농약, 휘발성 유기 화합물 등 유해 유기물 166항목 ▲미생물 19항목 ▲소독 부산물 39항목 ▲방사성 물질 5항목 ▲심미적물질 20항목 등이 포함돼 있으며, 여기서 조류독성물질의 경우 마이크로시스틴 4종과 아나톡신-a 등 총 5종을 검사해왔다.

내년부터는 생산 수돗물에 대해서 간독소로 알려진 마이크로시스틴-LF, LY, 노둘라린, 실린드로스퍼몹신 등 4종과 신경독소인 BMAA(베타메틸아미노알라닌) 등 5종을 추가해 총 284항목의 수질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조류가 대량 발생하는 하절기에는 조류 독성물질을 매주 1~2회 이상 강화해 검사함으로써 조류독소에 대한 선제적 수질감시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취수원수에 대해서도 조류 독성물질 5종을 추가해 총 266항목의 수질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취수원수 외에 ▲낙동강 전 수계 29지점 ▲낙동강 상류 하·폐수처리장 방류수와 유입 하천 22지점 ▲낙동강 하류 4개보 ▲취수원주변 소하천 9지점에 대한 주기적 감시를 통해 안전한 상수원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박진옥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올해와 같이 기후변화에 따라 조류 대발생이 빈번할 경우를 대비해 조류 유입 최소화를 위한 물금∙매리 취수탑 설치와 맑은 물 확보를 위한 취수원 다변화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조류독소 등의 수질검사 강화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건강한 수돗물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