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땅 보상 불만" 송하동 사찰 골목서 차 8대 들이받은 스님

입력 2023.11.28. 16:07 댓글 2개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광주 남부경찰서는 차량을 파손한 혐의(특수재물손괴)로 70대 남성 승려 A씨를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8시20분께 자신의 승합차로 광주 남구 송하동의 절 인근 골목에 주차된 차량 8대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공원 개발에 따른 사찰 부지 보상 문제를 두고 격분해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사찰에서 나와 시공사 측에 항의하러 가는 것을 자녀가 막자 차량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