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여 총선기획단 이르면 12월 중순 출범

입력 2023.11.29. 16:01 수정 2023.11.29. 18:17 댓글 0개

국민의힘은 29일 늦어도 올해 안에는 공천관리위원회를 출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총선기획단은 이날 국회에서 4차 회의를 열고 내년 총선에 대비한 지역별 판세 등을 논의했다.

전략기획부총장인 배준영 의원은 비공개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시도를 구분해 지역 상황이 어떤지 살펴보고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회의는 내달 6일이고 공관위를 출범시켜야 하기 때문에 운영 계획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구성 및 출범 시기와 매 회의 때마다 어떤 내용을 (발표)할지 구체적인 틀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클린공천지원단 이나 사무처 운영 기획, 대국민 홍보 전략, 청년유세단 등을 논의할 것이고, 그 이후 14일에는 중앙선거대책기구 조성과 상황실 운영 기획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공관위 출범 시점에 대한 질의에는 "총기단 마지막 회의가 내달 14일로 잡혀있기 때문에 12월 중순이나 늦어도 12월 말까지는 하려고 하고 있다"며 "그렇게 해도 지난번 총선에 비하면 한 달을 앞당긴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경쟁력 있는 후보를 빨리 발굴해 현장을 뛰며 총선 승리 확률을 높이고자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산안과 쌍특검 이슈 등으로 공관위 출범이 밀릴 수 있지 않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국회 상황은 국회 상황대로 가고, 총선 준비는 총선 준비 상황대로 간다"며 "영향이 아주 없다고 말은 못 하지만 그런 요소 때문에 늦어질 수는 없다.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공관위원장 후보군에 대해 묻자, 그는 "스케줄대로 준비하는 것이고, 좋은 분이 오셔서 공관위를 잘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지난 총기단 회의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수도권 지역 원외 당협위원장을 물갈이해야 한다는 취지의 이야기가 오갔다는 말도 돈다.

이와 관련해 배 의원은 "지난 회의에서 판세 분석은 안 했다. 그런 얘기는 지난번에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