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건 브로커´ 연루 전 서울경찰청 경무관 구속기소

입력 2023.11.29. 15:50 수정 2023.11.29. 18:26 댓글 0개
서울청 경감·광주청 경정도 영장

뇌물을 주고받고 수사 정보를 흘리거나 인사 개입을 한 '사건 브로커' 관련 수사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전직 고위 경찰관을 재판에 넘기고 현직 경찰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광주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검사 김진호)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A 전 경무관을 구속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검찰은 서울경찰청 소속인 B 경감과 광주 일선 경찰서 소속 C 경정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 전 경무관은 지난 2021년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수사 중이던 가상화폐 투자 사기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해주겠다는 명목으로 사건 브로커 성모(61·구속 수감)씨에게 4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당시 브로커 성씨의 로비 자금 창구 역할을 한 가상화폐 투자 사기범 탁모(44·구속 수감)씨가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입건돼 수사받았다.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을 지낸 A 전 경무관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B 경감은 탁씨에 대한 수사를 축소하거나 수사 정보를 알려준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C 경정은 지난 2021년 광주 광산경찰서 수사과장 근무 당시 성씨로부터 수백만원을 받고 탁씨에 대한 수사 무마를 해줬다는 혐의(뇌물수수)를 받는다. 이에 대해 C 경정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편, 브로커 성씨는 2020년 8월 20일부터 2021년 8월 25일 사이 탁씨 등 사건 관계인들에게 13차례에 걸쳐 수사 무마 또는 편의 제공 명목으로 승용차와 17억4천2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성씨는 골프와 식사 접대를 하면서 검·경·지자체 공직자들과 친분을 쌓은 뒤 각종 청탁을 해왔다. 검찰은 성씨의 검·경 인사·수사 영향력 행사를 비롯해 지자체 관급공사 수주 비위, 불법 정치자금 제공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정민기자 ljm7da@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