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기현 "민주, 특검 아닌 반성부터···문재인·이재명 석고대죄해야"

입력 2023.12.04. 09:35 댓글 0개
"혐의점 못찾은 김건희 특검 강행"
"무역 수지 흑자…예산안 조속 처리"
이상민 탈당 "내부 곪아…돌아봐야"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2.04.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한은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4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1심 판결과 관련해 "판결문에 명시된 혐의에 대해 이재명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부터 먼저 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대통령을 향해서는 독기 서린 자세로 그냥 무조건 싫다는 수준의 비난을 퍼붓고, 맡은 바 자리에서 소임 다하는 국무위원들을 향해서는 무분별한 탄핵으로 겁박을 일삼는다"며 "갈등 촉발 법안들을 일부러 무리하게 강행하며 대통령의 불가피한 재의요구를 유발해내는 일도 무한 반복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특검 추진도 마찬가지"라며 "친문 검찰의 주도로 샅샅이 수사했음에도 혐의점을 찾지 못했던 김건희 여사에 대한 특검을 무리하게 강행하겠단 것은 없는 혐의에 대해 총선 직전에 아니면 말고 식으로 부풀리려는 게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판결에 대해 "김용의 판결문에는 이재명이 120번이나 거론됐고,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 판결문에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과 조국 전 민정수석의 관여 정황이 명시됐다"며 "대통령과 정부에 대해서는 삼라만상을 다 끌어들여 모두 책임지라고 억지부리면서, 정작 민주당 자신은 판결문에 명시된 불법에 대해서도 뻔뻔하게 침묵으로 일관하고 반성은커녕 정쟁용 특검 강행으로 물타기 하겠다고 벼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총선을 위한 정치적 술수 그 자체인 특검 추진을 강행할 게 아니라 반성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이 '무역의 날' 60주년인 데 대해 "반도체, 수출, 무역 수지가 모두 흑자로 돌아섰다"며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사업이 담긴 예산안이 조속히 처리되어야 할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럼에도 민주당은 예산안 처리 본회의를 비리 방탄 본회의로 오염시키면서까지 올해도 예산안 처리 법정기한을 또 다시 어겼다"며 "국가 예산은 이재명 대표 자신의 쌈짓돈, 민주당 홍보예산이 아니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요소 수출을 일부 막은 데 대해선 "관계당국은 정확한 상황 파악은 물론 공급 원활화를 위한 대책을 다방면으로 모색하길 바란다"며 "산업현장에서 질소산화물 제거와 국민 경유차 운영에 반드시 필요한 품목인 만큼 비상한 마음으로 대책을 강구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독려했다.

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에 대해선 "같은 당 소속이던 동지가 개딸들의 포로가 된 민주당의 숨막히는 비민주적 정당 운영에 대한 솔직한 지적을 했다"며 "오랜시간 함게한 동료가 탈당할 정도로 내부가 곪아 있다면 민주당 스스로도 먼저 자신을 돌아보는 게 도리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gol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