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홍익표 "연합 비례정당 필요성 있지만···위성정당 논란 피하기 어려워"

입력 2023.12.04. 09:47 댓글 0개
"연합 비례정당 창당 제안 받았지만 공식 합의내용은 아냐"
"쌍특검법 정기국회 내 처리 원칙…안 되면 임시국회 처리"
"예산안 정기국회 넘지 않을 것…감액만 해서 통과시킬 수도"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노조법, 방송3법 대통령 거부권 행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0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선거제도 개편안과 관련해 "비례정당 창당 작업을 하는 쪽에서 민주당과 같이 하자는 제안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런 세력들과 어떠한 형태든 연합 비례정당을 만들 필요성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합 비례정당 제안에 대해 "당 차원에서 어떤 공식적으로 합의된 내용은 전혀 아니"라면서도 "이미 여러 차례 이런저런 제안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과 관련된 용혜인 기본소득당은 물론이고 다른 쪽 분들도 지금 현재 신당 작업이나 소위 비례정당 창당 작업이 곳곳에서 있는데 이런 쪽에서 민주당과 연합하자는 제안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이어 "(연합 비례정당 필요성을) 부인하지는 않겠는데 문제는 결국은 그 자체가 위성정당 논란을 피해가기는 어렵지 않느냐는 것"이라며 "우리는 위성정당이 아니라 하더라도 반대 측에 있는 사람이 위성정당이라고 하면 비판할 수 있는 빌미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권역별 연동형제에 대해 "권역별은 기본적으로 찬성한다"며 "만약에 위성정당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연동형제를 권역별로도 할 수 있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방안에 대해 "여당이 위성정당 방지에만 합의해주면 현재 제도(준연동형)를 그대로 가도 문제 없을 것 같다"면서 "여당이 위성정당 설립 가능성에 대해 열어놓고 대화하고 있어 저희도 난감하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김건희 특검법'과 '대장동 특검법', 이른바 '쌍특검' 법안의 8일 처리를 시사했다. 그는 "가능한 한 정기국회 내에 처리한다는 걸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안 될 경우에는 바로 임시국회 내에서 처리하는데 기본적으로 정기국회 내에 처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이 서울-양평고속도로 의혹, 채 상병 사망 사건, 오송 참사 등에 관한 국정조사도 연내 실시할 방침이다. 그는 "국정조사는 임시국회 내에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대해 "정기국회는 넘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며 "최악의 경우 예산안 수정안을 2개 정도 준비했다"고 했다.

그는 "하나는 감액과 증액이 모두 이뤄진 것으로 증액의 경우 정부의 동의가 있어야 처리 가능하다"며 "또 하나는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 원안에서 어쩔 수 없이 받을 수 없는 것들만 삭감한 예산안이다. 감액만 해서 통과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협상과 합의도 중요하지만 국회법과 절차를 넘어서면 안 된다는 게 제 기본 원칙"이라며 "이미 법적시한을 넘긴 것도 국민께 죄송하다. 정기국회를 넘길 생각은 없다"고 했다.

전날 이상민 민주당 의원이 탈당한 것에 대해 "제가 마지막까지 설득을 했고 같이 가자고 했다"면서 "여러 가지 아쉽고 섭섭한 점은 있으시겠지만 당이 추구하는 가치, 본인의 정치적 가치와 맞지 않는 당을 선택하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