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공군 제1전투비행단, 53대 단장에 변성은 준장 취임

입력 2023.12.07. 11:11 수정 2023.12.07. 11:30 댓글 0개
6일 공군 제1준투비행단에서 열린 제52대·53대 단장 이취임식에서 변성은 준장(오른쪽)이 신임 단장으로 취임했다.공군1전비 제공

제53대 공군 제1전투비행단장에 변성은 준장(공사 43기)이 취임했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지난 6일 오전 기지 내 강당에서 군 관계자와 주요 지역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52대·53대 단장 이·취임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변 신임 단장은 김준호 공중 전투사령관으로부터 지휘권을 상징하는 부대기를 인수받아, 한반도 서남부 영공 수호와 정예전투조종사 양성을 책임지는 제1전투비행단 53대 단장 임무를 수행하게 됐다.

변 신임 단장은 1995년 공군 소위로 임관해 공군본부 기지발전과장, 공군본부 KF-21사업지원팀장, 합동참모본부 시험평가부장 등의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특히 2018년 12월부터 약 1년 간 1전비 항공작전전대장을 역임해 광주 기지의 근무환경과 비행단 주 임무에 대한 이해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변 신임 단장은 취임사를 통해 "4년의 세월이 지나 다시 여러분과 단장으로서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감사의 마음과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하늘에 안전과 땅 위에 평화가 가득한 제1전투비행단을 위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부터 1년간 단장 임무를 완수한 이태규 준장은 공군본부 정보화기획참모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성호기자 seongho@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