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미 "北 군비 증대, 민생·경제 파탄만···외교에 호응해야"

입력 2023.12.11. 20:55 댓글 0개
김건 한반도본부장, 美 대북특별부대표 접견
[서울=뉴시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1일 오후 방한 중인 정 박 미국 대북특별부대표를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와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 외교부 제공)

[서울=뉴시스] 변해정 기자 =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군비 증대는 민생과 경제를 파탄으로 이르게 할 뿐이라며 외교에 호응할 것을 촉구했다.

11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방한 중인 정 박 미국 대북특별부대표를 만나 최근 한반도 정세와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북한의 군비 증대가 북한의 안전한 환경과 발전 도모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 지적하며 북한이 한미와의 대화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또 북한의 추가 위성 발사를 포함한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한 억제력을 바탕으로 한미 및 한미일이 긴밀히 공조해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주도해 나가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불법 사이버 활동, 해외 노동자 파견, 해상 환적 등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단념시키기 위한 주요 자금원 차단 노력을 강화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상 금지돼 있는 북한과의 군사 협력을 저지해 나갈 것임을 재확인했다. 우방국 간 독자제재 공조도 더욱 심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국제사회 내 북한인권 논의가 재점화됐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15일 출범한 '한미 북한인권 협의'의 정례화와 내년 안보리 이사국 동시 활동을 계기로 실질적인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를 더욱 강화시키기로 했다.

정 박 부대표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미 및 한미일 간 굳건한 협력이 이어지고 있으며 미국 대북특별대표 교체 기간에도 양국 간 빈틈 없는 대북 공조는 변함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