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하성, '상습 폭행' 주장 임혜동 명예훼손으로 추가 고소

입력 2023.12.11. 21:02 댓글 0개
11일 강남경찰서에 고소장 제출
"상습폭행 관련 부분 사실 아냐"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술자리 폭행과 공갈 협박으로 진실 공방 중인 한국인 메이저리거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명예훼손 혐의로 후배 야구선수 임혜동(27)을 추가 고소했다. 사진은 미국 프로야구(MLB)에서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골드글러브 수상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2023.11.20.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홍연우 기자 = 술자리 폭행과 공갈 협박으로 진실 공방 중인 한국인 메이저리거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명예훼손 혐의로 후배 야구선수 임혜동(27)을 추가 고소했다.

11일 경찰과 김씨 소속사 서밋 매니지먼트에 따르면 김씨 측은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임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서밋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임씨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출연해서 한 발언 중 상습 폭행과 관련된 부분 등은 사실이 아니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임씨는 지난 7일 가세연에 출연해 논란이 된 술자리 외에도 김씨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바 있다.

앞서 김하성씨는 최근 후배 야구선수였던 임혜동씨에게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난 6일에는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김씨가 미국에 진출하기 직전이었던 2021년께, 임씨를 비롯한 동료들과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었고, 임씨가 폭행을 당했다며 수억원의 합의금을 요구했다는 게 김씨 측 주장이다.

7일 김씨의 고소 소식이 전해지자 임씨는 언론 인터뷰 등에서 "술만 먹으면 상습적으로 때렸다"고 주장했다. 임씨 변호인은 김하성에게 폭행당했을 때의 모습이라며 턱과 목, 배 등에 상처 입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김씨 측 법률 대리인은 8일 입장문을 내고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 추가 고소를 진행하고,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경찰은 김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한 데 이어 지난 주말에는 김씨 주변 인물 총 4명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아직 피고소인인 임씨는 조사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