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 맛에 FA 투자'···양홍석 19점 앞세운 LG, 현대모비스 잡고 6연승

입력 2023.12.11. 21:18 댓글 0개
LG 마레이, 22점 22리바운드 골밑 장악
[서울=뉴시스]프로농구 창원 LG 양홍석 (사진 = KBL 제공)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창원 LG가 울산 현대모비스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6연승을 질주했다.

LG는 11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현대모비스와 경기에서 아셈 마레이의 골밑 장악과 양홍석의 3점포를 앞세워 88–80으로 승리했다.

6연승을 달린 LG(15승5패)는 3위 수원 KT(12승6패)와 승차를 2경기로 벌리며 2위를 굳건히 했다. 선두 원주 DB(17승3패)와 승차도 2경기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FA)으로 합류한 장신 포워드 양홍석이 3점슛 3개를 포함해 19점 9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특히 4쿼터 종료 49.1초를 남기고 현대모비스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은 결정적인 3점포를 터뜨려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지난 시즌까지 KT 유니폼을 입었던 양홍석은 FA 시장에서 첫 해 보수 7억5000만원에 5년 계약을 맺으며 LG로 이적했다.

LG의 호성적과 함께 양홍석의 FA 영입도 합격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시즌 20경기에서 평균 12.8점 5.5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정규리그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거론되는 아셈 마레이는 22점 22리바운드로 페인트존을 완벽히 장악했다. 게이지 프림(현대모비스)과 자존심 대결에서 웃었다. 프림은 19점 5리바운드에 만족했다.

현대모비스에선 프림과 함께 신인 박무빈이 깜짝 활약을 펼쳤지만 패배로 웃지 못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2순위로 입단한 박무빈은 빠른 스피드와 돌파 능력을 겸비한 가드다. 3점슛 2개를 포함해 19점 4어시스트 4리바운드로 분전했다.

경기는 4쿼터 막판까지 접전이었다.

LG가 78-76으로 불안하게 앞선 4쿼터 종료 1분40초를 남기고 이재도의 3점슛으로 달아나는 듯 했지만 박무빈이 대응했다.

박무빈은 1분35초를 남기고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2득점과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를 성공하며 79-81 추격을 이끌었다.

LG는 마레이가 프림의 U파울로 자유투 2개를 얻었지만 모두 실패하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81-79로 불안하게 앞선 종료 49.1초를 남기고 양홍석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3점포를 꽂았다. 현대모비스의 추격 의지가 꺾인 순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