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장제원 "이제 잠시 멈추려 한다" 총선 불출마 시사

입력 2023.12.11. 21:40 댓글 0개
부친 묘소 방문 사진 올리며 "잠시 멈추려 한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친의 묘소를 방문한 사진과 함께 불출마를 시사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사진=장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친윤계 핵심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잠시 멈추려 한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시사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부친인 고(故) 장성만 전 의원의 묘소를 방문한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그는 "아버지 산소를 찾았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벌써 8년이 지났다"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아버지가 주신 신앙의 유산이 얼마나 큰 지 더욱 선명하게 다가온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의 눈물의 기도가 제가 여기까지 살아올 수 있는 힘이었다는 사실도 깨닫게 된다"며 "보고싶은 아버지! 이제 잠시 멈추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리 칠흙같은 어둠이 저를 감쌀지라도 하나님께서 더 좋은 것으로 예비하고 계신 것을 믿고 기도하라는 아버지의 신앙을 저도 믿는다"고 덧붙였다.

친윤(친 윤석열)계 핵심인 장 의원은 인요한 혁신위의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바 있다.

그는 혁신위의 '주류 희생 요구'가 이어지자 지난달 11일 경남 함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원산악회' 창립 15주년 기념행사에서 "저보고 서울에 가란다. 제 알량한 정치 인생을 연장하면서 서울로 가지 않겠다"며 험지 출마 요구를 일축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