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재난·사고 피해자 지원···광주 시민안전보험 보장·보상↑

입력 2024.02.21. 13:26 댓글 0개
사망 보상금 1000만→2000만원
자연재해 후유장해 신설…1000만원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시가 재난·사고 피해자의 신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시민안전보험' 보장항목과 한도를 확대한다.

광주시는 자연재해·사회재난·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피해자에게 지원하는 보장금액을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상향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4년 간 운영결과와 안전사고 발생 유형을 바탕으로 자연재해 상해 후유장해가 신설됐으며 10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또 폭발·화재·붕괴·산사태,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사망에 대한 보장금액은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상향했다.

어린이와 노인의 교통안전망 강화를 위해 스쿨존·실버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1000만원 한도) 보장범위를 기존 1~5등급에서 1~14등급까지 확대해 경상까지 보장받을 수 있게 했다.

폭발·화재·붕괴·산사태, 대중교통 이용 중 후유장해는 1000만원, 사회재난 사망 1000만원, 개물림 사고 응급실 내원 치료비 50만원, 익사사고 200만원을 보장한다.

지난 4년간 지급건수가 저조한 강도상해 사망, 헌혈후유증보상금은 보장에서 제외했다.

보장기간은 내년 2월 20일까지이며 피해가 발생하면 3년 안에 피해자나 사망자의 유가족이 보험사에 직접 보험금을 신청하고, 청구 방법과 보장 내용 등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 또는 시청 안전정책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윤건열 안전정책관은 "시민안전보험은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 사회재난, 대중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후유장해, 부상을 입은 시민들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지난 2020년부터 운영하고 있다"며 "광주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과 등록 외국인은 자동 가입되며 국내 사고 발생지역과 관계없이 사고일로부터 3년 이내 신청하면 보장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