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산시, 슬레이트 건축물 정비에 팔 걷어붙인다

입력 2024.02.22. 08:53 댓글 0개
40억5600만원 투입해 지원
영도 흰여울 문화마을 등
슬레이트 건축물 일제 정비
석면이 함유된 노후 슬레이트 지붕에 대한 철거가 시작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부산시는 노후 슬레이트 건축물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건축물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에 40억5600만원을 투입해 900여 동의 건축물을 정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슬레이트 지붕·벽체를 사용한 건축물을 철거하거나 지붕을 개량하면 일부 또는 전액을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주택의 경우 우선지원 가구(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와 일반 가구로 나눠 지원하며, 우선지원 가구에는 철거 비용을 최대 전액 또는 지붕 개량 비용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한다. 일반 가구에는 철거 비용 최대 700만원 또는 지붕 개량 비용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비주택의 경우 200㎡ 이하의 창고나 축사가 지원 대상이며, 철거 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다만 개량 비용은 지원되지 않는다.

시는 또 예산 8000만원을 투입해 관광지와 주거지가 밀집한 영도 흰여울 문화마을 내 슬레이트 건축물 28개 동을 다음달부터 정비한다.

아울러 시는 슬레이트 정비 제도 활성화의 걸림돌인 각종 규제와 제도 개선에 나선다.

환경부의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은 지붕 개량비 지원 금액이 철거비 지원 금액의 10% 수준으로, 개량비 부담으로 사업에 참여하지 못하는 주민들이 많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에 시는 지붕 개량비 지원 금액의 확대를 건의하는 한편, 별도의 지원 예산을 확대 편성할 예정이다.

더불어 시는 2021년 슬레이트 건축물 실태조사를 보완하기 위해 미등재 슬레이트 건축물까지 포함한 실태조사를 올해 추진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슬레이트에 일부 포함된 석면은 현재 사용이 금지된 유해 물질인 만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조속한 처리가 시급하다"며 "이를 위해 시는 슬레이트 건축물 정비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걸림돌이 되는 규제도 적극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