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니 직원 KF-21 기밀 유출 시도, 경찰 수사로 전환

입력 2024.02.22. 09:47 댓글 0개
21일 경찰청 수사본부에 협조 요청
[성남=뉴시스] 홍효식 기자 = KF-21이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아덱스(ADEX) 2023' 개막식에 전시돼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0.1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근무하던 인도네시아 직원이 KF-21 전투기 기밀을 유출하려다 적발된 사건이 경찰 수사로 전환된다. 방사청 등 수사당국이 조사를 진행한 지 35일 만이다.

22일 군 당국 및 방산업계에 따르면 방위사업청·국군방첩사령부·국가정보원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은 인도네시아 직원 A씨를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하고 어제(21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협조를 요청했다.

정식 수사에 착수하면 경찰은 A씨가 군사기밀 유출 등 방산기술보호법을 위반했는지 집중적으로 들여다 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KAI에 근무하는 한 인니 직원은 지난달 17일 회사 보안검색대를 통과해 내부자료가 담긴 이동식저장장치(USB) 수개를 반출하려다 보안요원에 의해 적발됐다.

이에 합동조사단은 지금껏 기밀유출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해 왔다. 다만 조사단계에서는 압수수색 권한이 없어 A씨가 제출한 자료 위주만으로 기밀유출 여부를 확인해 왔다. 이제 경찰 수사로 전환된 만큼, A씨 거주지에 있는 노트북이나 휴대전화 등에서도 관련 자료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경찰 수사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35일이라는 기간 동안 A씨가 증거인멸을 시도했을 가능성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최경호 방위사업청 대변인은 지난 13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증거인멸 가능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심도있게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