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산재 트라우마, 가족과 함께 산림치유로 극복하세요"

입력 2024.02.22. 11:00 댓글 0개
근로복지공단, 산림복지진흥원과 업무협약
국립산림치유원 등에서 산림치유과정 운영
[대전=뉴시스] 신구대학교에서 진행된 정원치유 활동의 모습.(사진=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홍주 기자 = 근로복지공단이 산재근로자의 트라우마 극복을 위해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손 잡고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근로복지공단은 22일 산림복지진흥원과 '산재근로자와 가족의 심리안정지원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산재근로자가 산업재해로 인한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신속히 일상과 일터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하는 '산재근로자 가족프로그램'에 산림치유를 활용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재근로자 가족프로그램은 가족관계 회복을 통해 산재근로자가 심리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치유하는 과정이다.

그동안 일부지역에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일회성으로 진행해왔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국립산림치유원과 국립숲체원 등 전국 5개소에서 5월부터 10월까지 상시적으로 산재근로자 가족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참여를 원하는 산재근로자는 오는 4월부터 근로복지공단과 산림복지진흥원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산재근로자가 심리적 안정을 찾아 조속히 사회와 직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산재근로자 맞춤 산림복지서비스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박종길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산업재해를 당한 근로자의 심리안정을 통한 건강한 직업 복귀는 공단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산재근로자와 그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사회보험과 산림복지 분야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delant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