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북경찰 기동순찰대·형사기동대 "도민 일상 지킨다"

입력 2024.02.22. 11:18 댓글 0개
합동 발대식 열고 출범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임병숙 전북특별자치도경찰청 청장이 22일 전북 전주시 전북특별자치도경찰청에서 열린 '전북경찰청 기동순찰대·형사기동대 합동 발대식'에 참석해 깃발을 전달하고 있다. 2024.02.22.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최정규 기자 = 전북경찰청은 22일 오전 전북경찰청 온고을 홀에서 '기동순찰대·형사기동대 합동 발대식'을 개최했다.

발대식에는 임병숙 전북경찰청장을 비롯한 전북경찰 지휘부와 기동순찰대(97명)·형사기동대(76명)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전북경찰청 기동순찰대·형사기동대는 지난해 수도권에서 발생한 신림역·분당 서현역 흉기난동 등 전국적으로 연이은 강력 사건에 대한 경찰 특별치안활동의 후속 조치로, 흉악범죄에 보다 신속하고 광역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창설됐다.

기동순찰대는 범죄 취약지와 다중밀집지역을 집중 순찰하면서 무질서 행위를 단속하고 범죄를 예방하는 임무를 맡는다

총 12개팀 97명으로 구성, 전주권에 2개, 군산에 1개 등 3개 권역으로 분산배치 운영되며, 승합순찰차 12대, 개인별 무기·장구 등을 휴대한 채 가시적 예방 순찰을 통한 현장대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Pre-CAS·GeoPros 등 경찰 범죄분석시스템을 활용해 기존 지역경찰 체계에서는 수행이 어려웠던 ▲범죄취약지 중심 예방순찰 ▲무질서 단속 ▲중요행사 대규모 인력지원 등 관할에 구애받지 않는 목표지향적 활동을 추진한다.

형사기동대는 형사들의 예방적 순찰과 범죄 첩보 수집 활동을 통해 중요강력범죄 및 주요 민생침해범죄 수사를 담당하게 된다.

2개 형사기동팀(61명), 1개 마약수사팀(15명) 등 총 3개 팀 76명으로 구성되며, 사회적 이슈범죄인 악성사기·마약류범죄·조직범죄 등 주요 범죄에 전담 수사인력을 적극 투입한다.

특히 예방적 형사활동을 통해 ▲유동인구 ▲유흥업소 ▲전과자 및 관리대상 조폭 집중거주지 등 다양한 범죄요인에 대한 권역별 첩보 수집활동을 강화, 범죄징후를 조기 발견·수사함으로써 주민 불안 요인을 선제적으로 제거한다.

임병숙 전북경찰청장은 "오늘 발대식은 예방중심 경찰활동이 본격화되는 출발점’"이라며 "빈틈없는 예방활동과 현장대응을 통해 ‘도민의 평온하고 행복한 일상’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jk971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