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영환 "공천, 9부 능선 지나···선거구 확정되면 완성"

입력 2024.02.28. 20:28 댓글 0개
"민주당 공천 늦어져, 빨리 후보내 선거 달궈야"
"국민추천제, 지역마다 컨셉 만들고 있어"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공천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02.26.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항섭 하지현 기자 =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28일 공천에 대해 "전체적인 진영이 짜지는 것 같다. 9부 능선을 지나가는 느낌"이라며 "우리는 선거구만 확정되면 거의 다 완성된다"고 말했다.

정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퇴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거구 조정이 계속 늦어져서 그런 부분을 빼고는 거의 이제 돼 가고있다"면서 "당장도 할 수 있는데, 선거구 획정이 안돼서 기다려주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이 좀 늦어지고 있다"면서 "그러니까 민주당하고 다른 쪽에서 빨리 후보를 내서 선거를 달궈야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정 공관위원장은 '재배치 관련 지역구 공천이 나오는 것인가'의 질문에 "조금씩 조금씩 나올 것"이라며 "새로운 인력풀이 들어와서 또 면접을 많이 했다. 특히 호남 쪽에 이번에 우리가 100% 공천할 수 있을거 같다"고 답변했다.

'국민추천제를 논의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시간을 많이 갖고 토론해야 돼서 오늘은 못했다. 논의는 실질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할지 폼 만 잡을 것 아니지 않나"고 답했다.

이어 "진짜 괜찮은 사람들이 와야 한다"면서 "컨셉을 잡아서 수요일마다 이렇게 계획은 잡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위원들과 토론은 안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국민추천제를 청년, 정치신인, 여성 위주로 집중하는 가'라는 질문에는 "지역마다 컨셉을 만들고 있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을지, 위원들하고 토론을 많이 해야 할 것 같다"고 답변했다.

경선을 포기한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 재배치에 대해서는 "박 후보가 전체적인 경선을 포기했는데, 진짜 중요한 전략자산"이라며 "본인이 원한다 하면 상당히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에 부산에서 국회의원 2번 하고 떠나왔으니 거기는 본인도 원하지 않고, 우리도 전략자산을, 다른 인재들도 많으니 거기 배치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그것도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judy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