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복귀시한 D-1···의료단체 9곳 "정부와 대화 협의체 준비"

입력 2024.02.28. 21:31 댓글 0개
의협 등 9개단체 대학총장 대상 호소문
"협의체 구성 전까지 증원 신청 자제를"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 시한을 하루 앞둔 28일 서울 한 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정부는 오는 29일까지 전공의들에게 현장으로 복귀하라고 밝힌 상태다. 이 때까지 복귀하면 각종 불이익은 없으나 3월부터는 면허정지 등 행정조치, 사법절차 진행이 이뤄질 수 있다고 예고했다. 2024.02.28.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정부가 의대증원에 반발해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오는 29일을 복귀 시점으로 못 박아 최후통첩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의료계 9개 단체가 "정부와 대화할 협의체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의료계 9개 단체(대한개원의협의회·대한기초의학협의회·대한의사협회·대한의학회·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의학교육연수원·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한국의학교육평가원·한국의학교육학회)는 28일 '의대를 운영하고 계신 대학 총장님께'라는 호소문을 통해 "내달 4일 총장님들의 증원 신청 결과에 따라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대학 제자들의 복귀 여부가 달려있고 우리나라 교육계, 의료계의 운명이 결정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정부에서 발표한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은 합리적인 숫자가 아니다"면서 "한국의학교육협의회에서는 정부 수요조사의 부당함을 알렸지만 정부는 필수·지역의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사 증원이 필요한지, 필요하다면 얼마나 필요한가에 대한 해결이 여의치 않자 각 의대의 교육 역량이 얼마나 되는지에 관한 수요조사를 먼저하는 우를 범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잘못된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각 대학의 희망 수요가 만들어졌고 2000명 증원의 근거로 사용됐다"며 "정부는 각 대학의 첨예한 이해관계를 이용해 교육계의 균형을 무너뜨리는 자충수를 뒀다"고 했다.

그러면서 "협의체가 구성되기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증원 신청 요청을 자제해 주시기를 의과대학 학생 및 교수와 의료계의 목소리를 담아 간곡히 요청드리며 총장님의 지혜로운 결단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과 전공의, 의대생이 각각 비대위를 꾸리고 각자 목소리를 내온 가운데, 협의체를 꾸리겠다고 밝혀 정부와 의료계 간 의대증원을 둘러싼 협상에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앞서 보건복지부와 대통령실은 의료계에 "대표성을 갖춰 대화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