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선거구 획정 공방···여 "야당이 추가 요구" 야 "여당이 뒤집어"

입력 2024.02.28. 22: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93회 대한간호협회 정기 대의원총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2.2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여야는 28일 4·10 총선 선거구 획정 지연 책임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전날 밤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들이 협상을 계속 진행해왔다"면서 "비례 1석 양보하는 것과 이미 합의된 4개 특례지역 조정 외에 부산을 지금 또 추가로 조정을 요구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조정은 남구가 합구가 돼있는데 남구를 둘로 나누는 건 안하고 북강서쪽 3개를 지금 선관위에서 나눠놨는데 기존대로 하는 것"이라며 "박재호 의원과 전재수 의원 살리기 위해 선거구를 조정해 달라는 요구를 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비례대표 1석 양보하고 경계 조정한 합의안 가지고 하자고 (더불어민주당에)요구했지만 부산 추가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다시 획정위 안대로 하겠다고 협상을 파기하고 나갔다"면서 "민주당이 계속 추가 요구를 해오고 있어 선거구 획정 관련해 더이상 협상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 발생했다. 민주당이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내일 쌍특검법 표결을 안하겠다고 통보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정말 눈을 부릅뜨고 이 문제를 꾸짖어주시고 책임 물어줘야 한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민주당 간사인 김영배 의원은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의장의 중재로 부산 지역구 획정을 일부 조정하기로 사실상 합의를 봤지만 세부 논의에서 국민의힘 측이 약속을 뒤집었다고 밝혔다.

김영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산 지역구 획정과 관련 일부 조정을 하자는 국회의장의 중재안을 양당 원내대표가 그 자리에서 좋다고 사실상 합의를 봤다. 그런데 세부 협상에 들어가니까 이걸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 간 그리고 양당 실무 핵심 협상에서 사실상 합의가 된 사안을 자신의 이해관계와 맞지 않다고 유리한 것은 해주고, 자기가 불리한 것은 모르쇠했다"며 "이렇게 입장을 번복하는 행태로 이제 나왔기 때문에 협상이 무산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런데도 마치 민주당이 문제가 있는 것처럼 하는 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쌍특검법을 처리하는 부담을 민주당에게 책임을 떠넘기기 위한 그런 정치적인 사유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