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집콕’ 싫다…남도 명품 숲길로 떠날까?

입력 2021.05.06. 09:44 댓글 1개

비대면 여행지의 인기가 커지면서 여행지도 휴식과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곳이 각광받고 있다. 전남도는 코로나19 극복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걷고 싶은 전남 숲길’ 12개소를 선정했다. 그 중 봄에 걸으면 좋은 숲길 3곳을 소개한다.


‘봄의 신호탄’ 구례 지리산 밤재~현천마을길

사진=구례군청 제공

지리산 둘레길도 여러 코스가 있다. 그 중 밤재~현천마을길 코스는 봄에 가장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노고단을 바라보며 걷는 이 길은 약 5.2km에 달한다.

사진=뉴시스 제공

현천마을에서 계척마을까지는 봄을 알리는 노란 산수유 군락이 모여 있어 지리산의 봄을 일깨워 준다. 특히 계척마을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할머니 산수유나무가 있다.

사진=구례군청 제공

계척에서 밤배로 올라가는 길목에는 30년 넘은 편백나무 숲이 조성돼 있다. 길목에는 쉬었다 갈 수 있는 벤치와 평상이 마련되어 있어 자연과 함께 피크닉을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사진=구례군청 제공

이 숲을 지나면 구례와 남원을 이어주는 고개, 밤재가 나온다. 현재는 터널이 있어 쉽게 오갈 수 있지만 과거에는 고개를 넘어 다닌 것으로 전해진다.

○코스경로: 지리산 밤재~현천마을길

○거리: 5.2km

○소요시간: 약 1시간 10분


‘단숨에 산 한바퀴’ 유달산 천년 숲길

사진=블로그 들꽃비 제공

목포의 둘레길은 3곳이다. 그 중 유달산 둘레길은 목포 시민들이 애용하던 산책로와 오솔길 그리고 문화유적을 엮어냈다. 총 4.3㎞ 구간으로 2시간 30분정도 걸린다.

사진=목포시 제공

해당 코스는 유달산 주차장에서 달성사, 조각공원, 어민동산, 낙조대 등을 거쳐 출발지점으로 되돌아오도록 구성되어 있다. 바다바람과 숲이 내뿜는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유달산 기암괴석과 다도해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도심 속 힐링 장소다.

사진=목포시 제공

아래쪽 일주도로는 접근이 쉽고 누구나 안전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이곳의 매력이다. 또 다른 자랑은 옛 수원지를 이용한 친수공간이다. 아름다운 생태 연못과 암벽의 폭포소리는 산행객의 발길을 멈춰 세우고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코스경로: 유달산주차장~목포시사, 조각공원~어민동산~봉후샘 쉼터, 아리랑고개~수원지 뚝방길~학암사~유달산휴게소

○거리: 6.3km

○소요시간: 약 2시간 30분


‘물길 따라’ 곡성 섬진강 둘레길

사진=뉴시스 제공

봄은 섬진강을 거슬러 찾아온다. 섬진강 둘레길은 여러 코스가 있지만 그 중 으뜸은 섬진강변에 조성된 대숲길이다. 길이는 500m, 규모는 1만평의 대나무숲 입구에는 대숲의 유래가 만화로 안내되어 있다.

사진=구례군청 제공

지금은 사랑받는 관광지이지만 아픈 역사가 존재한다.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인들이 강변의 사금을 채취하는 것을 막기 위해 마을 주민 중 한명이 대나무를 심기 시작했다. 그렇게 심어진 나무들이 모여 울창한 대나무숲을 형성했다.

사진=구례군청 제공

이 길을 걷다보면 대나무숲 사이로 푸른 강물 빛과 하늘빛, 봉긋 솟은 오산의 자태를 볼 수 있다. 짙은 초록빛깔의 대숲길을 걷다보면 절로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듯한 느낌을 받는다.

○코스경로: 섬진강 대숲길~힐링생태 탐방로

○거리: 500m

○소요시간: 약 30분

박지현기자 5973sally@srb.co.kr·정수연기자 suy@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