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온 가족 취향 저격 넷플릭스 이 '신작' 어때?

입력 2021.05.08. 07: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드라마 '마인'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05.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넷플릭스는 가정의 달 5월 온 가족의 취향을 겨냥하는 신작을 대거 공개한다.

이보영 김서형 주연의 tvN 새 주말드라마 '마인'을 비롯해 슈퍼히어로의 격동적인 세대교체의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주피터스 레거시', 에미상 석권에 빛나는 학습 애니메이션 시리즈 등을 만날 수 있다.

마인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효원가의 둘째 며느리로 입성한 전직 톱배우 서희수는 재벌가 며느리라는 틀에 갇히지 않고 밝고 인간적인 면모로 자신만의 색을 잃지 않는다. 반면 첫째 며느리 정서현은 오직 상류층의 품위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감정은 철저히 묻어두고 살아간다.

각기 다른 방식으로 재벌가의 며느리다운 품위 있고 완벽한 삶을 누리던 두 사람의 인생은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과 하우스 메이드 김유연의 등장으로 흔들리기 시작한다.

'오 마이 비너스', '쌈, 마이웨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의 이나정 감독과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 등의 백미경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보영과 김서형을 비롯해 박혁권, 박원숙, 예수정, 김혜화, 박성연, 이중옥 등 탄탄한 연기 내공의 배우들이 총출동해 기대를 더한다.

[서울=뉴시스] 오리지널 시리즈 '주피터스 레거시'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05.07 photo@newsis.com

주피터스 레거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6인으로 이뤄진 더 유니언 오브 저스티스(The Union of Justice)는 한 세기 가까이 인류를 지켜온 1세대 슈퍼히어로 팀이다. 90년 동안 많은 것이 변화한 세상에 발맞추기 위해 그들은 자신들의 자녀가 이 위대한 업적을 이어가길 바란다.

하지만 부모님의 압도적인 명성과 엄격한 기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면 할수록 차세대 히어로들의 부담감은 심해지고, 이들의 갈등은 깊어진다. 설상가상 1세대 슈퍼히어로 사이에도 크고 작은 불화가 일어나기 시작한다.

'킹스맨', '킥애스' 마크 밀러와 프랭크 콰이틀리의 그래픽 노블이 원작으로, 슈퍼히어로 가족들의 세대 갈등부터 시원한 액션 쾌감을 느낄 수 있다.

[서울=뉴시스] '스토리봇에서 물어보세요' 한국판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05.07 photo@newsis.com

스토리봇에게 물어보세요 한국판

2017, 2019, 2020 에미상 석권에 빛나는 학습 애니메이션 시리즈가 어린이날을 맞아 한국판 시리즈를 공개했다.

첨단 기기 세상에 사는 미니로봇 5총사가 바깥세상 어린이들의 호기심을 해결해주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스눕독, 우피 골드버그 등 유명 게스트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한국판은 노라조, 이윤지, 샘 해밍턴, 하하, 신봉선, 박성광, 소유진, 김현숙이 게스트로 출연해 친숙함을 더했다. 3D, 2D, 클레이 애니메이션, 스톱모션, 실사 촬영까지 다양한 포맷을 활용해 보는 재미와 함께 자연스러운 학습을 유도한다.

[서울=뉴시스] 영화 '몬스터'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05.07 photo@newsis.com

몬스터

17세 소년 스티브가 살인 누명을 쓴 후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펼치는 기나긴 법정 싸움을 담은 넷플릭스 영화다.

명문 고등학교에 다니며 성실하고 재능 있는 우등생으로 꼽히던 17세 소년 스티브. 우연히 무장강도 살인 사건이 발생한 현장에 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후 그의 세상은 완전히 무너지고 만다. 재판이 시작되기도 전에 법정은 그에 대한 판결을 내버리고 스티브는 계속해서 자신의 결백을 주장한다.

월터 딘 마이어스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제34회 선댄스 영화제에 초청됐다. 미국의 R&B 가수 존 레전드가 총괄 제작을 맡아 더욱 화제를 모았다.

[서울=뉴시스] 영화 '아이' 스틸. (사진=넷플릭스 제공) 2021.05.07 photo@newsis.com

아이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영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뜻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작품이다.

아동학과 졸업을 앞둔 대학생이자 보호종료아동인 아영은 초보 엄마 영채의 6개월 된 아들 혁이의 베이비시터가 되어 생계를 꾸린다. 아들을 홀로 키우는 워킹맘 영채는 어린 아영을 경계하지만, 아들을 살뜰히 돌보는 모습에 점차 마음의 문을 연다.

하지만 조금씩 가까워지던 두 사람에게 예기치 못한 사건이 벌어지고 영채는 모든 책임을 아영의 탓으로 돌린다. 두 사람은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일상을 되찾을 수 있을까.

'신과함께' 시리즈의 김향기가 아영으로 분했고 배우 겸 감독으로 맹활약 중인 류현경이 홀로 아이를 책임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채로, '동백꽃 필 무렵', '경이로운 소문'의 염혜란이 영채를 딸처럼, 동생처럼 아껴주는 든든한 사장님으로 분해 따뜻한 케미를 선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