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명가수전' 김연자 "가장 중요한 것은 '흥'"···디너쇼 비법 공개

입력 2021.05.08. 10:1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유명가수전' 김연자. 사진 = JTBC '유명가수전' 영상 캡처. 2021.5.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진경 인턴 기자 = 가수 김연자가 금요일 밤을 흥으로 가득 채웠다.

지난 7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유명가수전'에서는 폭발적인 성량으로 트로트 열풍을 이끈 국보급 트로트 여왕, 47년 차 가수 김연자가 유명가수로 출연했다. 톱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과 뉴페이스로 출연한 '싱어게인' 10호 가수 김준휘에게 흥 넘치는 디너쇼 비법을 전수했다.

이날 김연자는 화려한 디너쇼 분위기로 장식된 스튜디오에서 '블링블링'을 부르며 깜짝 등장했다. 톱3, 김준휘와 첫 만남에서 이들이 유명 가수를 넘어 장수하는 가수가 될 것 같다고 예언했다. 라이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흥'이라고 밝히며 디너쇼 비법을 알려주겠다고 나섰다. 이어 그는 녹화 시간이 낮인 만큼 디너쇼 대신 '런치 쇼'를 통한 무대 매너를 보여주겠다면서 '고향역', '청춘을 돌려다오', '까투리 타령' 등 하이라이트 메들리를 펼쳤다.

평소 애청자였음을 밝힌 김연자는 자신도 오디션 출신 가수임을 밝혔다. 그는 1974년 16세의 나이에 TBC '전국 가요 신인 스타 쇼'에서 오디션 최연소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이미자 모창 가수'라는 혹평을 듣고 다시 일본 오디션에 참가하는 등 오랜 시간 개성을 찾기 위해 노력, 고군분투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김연자의 인생곡 코너에서 이무진은 '수은동'을 원곡과 전혀 다른 버전으로 열창, 김준휘는 느낌 충만한 '영동 부르스'를, 이승윤은 '아모르파티'를 새롭게 편곡했다. 김연자는 "내 노래를 빼앗길 것 같다"고 최고의 극찬을 선물했다. 더불어 톱3, 김준휘가 자신들에게 생소한 장르인 트로트를 어려워하자 트로트의 맛을 살릴 수 있는 밀당법 강의를 펼치며 격려와 응원으로 멤버들의 트로트 실력을 향상했다.

특히 정홍일이 병원에 계신 아버지를 위해 바치는 자작곡 '아버지'를 듣고 공감했다. 정홍일의 어린 시절 이야기에 "아버지가 이발소를 하셨는데 사람들이 오면 내게 노래를 많이 시켜서 원망했을 때가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제일 많이 감사한 존재다"라고 말했다. "과거 일본에서 스케줄 중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식구들이 모든 절차를 끝낸 후 부고 소식을 전했다. 아직까지 불효라고 생각한다.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난다"며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며 눈물을 흘렸다.

더불어 김연자는 남자친구와 함께 '싱어게인'의 원 픽으로 정홍일을 꼽으며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그는 퀴즈 시간에 정홍일을 외치며 특급 사심을 드러내는가 하면, 엔딩 무대로 정홍일과 '아침의 나라에서'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끝으로 "같은 장르의 음악을 하는 분들이 아니라 긴장했지만, 용기를 갖고 나왔다. 그런데 저를 감싸주셔서 감사하다. TV에서 보는 것 보다 훨씬 귀엽고 순수한 것 같다. 너무 만족한다. 말로는 부족할 정도로 행복했고 감사하다"라며 출연 소감을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sansuhw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