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베를린 필하모닉 '클라우디오 아바도 작곡상', 신동훈씨 수상

입력 2021.06.14. 18:4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작곡가 신동훈. 2021.06.14. (사진 = 작곡가 측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14일(현지시간) '2021/22 연간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한국 작곡가 신동훈(37)에게 '클라우디오 아바도 작곡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베를린필의 상임 지휘자였던 클라우디오 아바도(1933~2014)를 기리기 위해 카라얀 아카데미 후원 재단이 수여하는 상이다. 시기를 따로 정해 놓지 않고, 뛰어난 재능을 가진 젊은 작곡가에게 주어진다.

신 작곡가는 외르크 비트만(2006년 수상), 브루노 만토바니(2010년 수상) 등에 이어 아시아 출신 중 최초이자 역대 여섯 번째 수상자가 된다.

수상과 함께 신 작곡가는 첼로 협주곡을 위촉받았다. 이 곡은 2022년 5월 카라얀 아카데미 창립 5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에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의 지휘로 카라얀 아카데미가 초연한다. 카라얀 아카데미 출신이자 베를린 필하모닉 수석 첼리스트인 브루노 델레펠레어(32)가 협연자로 나선다.

카라얀 아카데미는 지난 2019년에 신동훈의 챔버 오케스트라 곡 '쥐와 사람의(Of Rats and Men)'을 위촉, 페터 외트뵈시의 지휘로 초연했다.

신 작곡가는 현재 영국을 중심으로 활약 중이다. 서울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영국 길드홀 음악연극학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킹스 칼리지 런던에서 박사학위 과정 중에 있다. 작곡가 조지 벤자민, 페터 외트뵈쉬, 진은숙 등을 사사했다.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런던, 통영 국제 음악제, 스페인 국립 오케스트라 등과 작업했다. 현재 로스엔젤레스 필하모닉, 밤베르크 심포니, 서울시향 등과 작업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음악출판사 리코르디에서 독점 출판하고 있다.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2019년 위촉곡인 '카프카의 꿈'이 서울시향에 의해 오는 10월 아시아권 최초로 연주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