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파격 벌칙' 걸린 이천수·조세호 내기, 누가 이길까?

입력 2022.06.27. 18:03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천수, 조세호. 2022.06.27. (사진=tvN '군대스리가'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계속 부진하자 코미디언 조세호가 머리 염색 내기를 한다.

27일 오후 8시40분 방송되는 tvN '군대스리가' 6회에서 레전드 국대의 공격수 이천수와 서포터즈 조세호가 파격적인 벌칙 내기를 벌인다.

이날 조세호는 세 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이천수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이천수가 해군 드림팀과의 맞대결에서 득점에 성공하면 조세호가 염색을, 득점에 실패하면 이천수가 염색을 한다는 내기를 건다.

이에 이천수는 "(염색이 걸려있는 만큼) 무조건 골 넣을 겁니다"라며 의욕을 드러내고, 라붐 솔빈 역시 "당연히 넣을 거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해 그의 예측이 적중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날 레전드 국대는 해군 특수전전단(UDT)과 해군 해난구조전대(SSU)가 연합한 해군 드림팀을 3차전 상대로 맞대결을 펼친다. 김태영 감독은 빠른 역습이 필살기인 해군 드림팀에 맞서 최진철, 김근환 등 장신 공격수를 최전방에 배치한다.

특히, 최진철이 김태영 감독의 선택으로 이천수와 최전방 투톱 공격수로 나선다. 앞선 내부 평가전에서 핵심 공격수로의 기량을 보인 최진철인 만큼 그가 장신 스트라이커의 공격력을 발휘, 득점포를 쏠 수 있을지 그의 데뷔전에 관심이 모아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