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재미 작가 김주혜 "'파친코'와 비교 영광...내 소설은 나라 위한 투쟁 담아"

입력 2022.09.28. 18:2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장편 데뷔작 '작은 땅의 야수들' 국내 출간

일제강점기 기생 '옥희' 중심 이야기 다뤄

28일 출간 기념 온라인 화상 간담회 진행

[서울=뉴시스] 김주혜 작가ⓒNola Logan (사진= Nola Loga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제 소설이 '파친코'와 비교되는 건 큰 영광이에요. '파친코'가 한 가족의 생존 소설이라면 '작은 땅의 야수들'은 나라를 위한 투쟁 소설이라고 생각해요."

한국계 미국 작가 김주혜(35)는 첫 장편소설 '작은 땅의 야수들'에 대한 평가에 크게 기뻐했다. 28일 소설의 국내 출간을 기념해 열린 온라인 화상 간담회에서 그는 "6년간 소설을 집필하며 배고픔이 큰 문제였다"며 "대학 졸업 후 통장에 50달러 뿐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작은 땅의 야수들’(Beasts of a Little Land)은 지난해 미국에서 출간 후 큰 성공을 거뒀다. 아마존 '이달의 책'에 올랐고, 더타임스 등 40여 개 매체에 추천 도서로 선정됐다. 이후 10여 개국에 판권이 팔리기도 했다. 이달에는 세계 평화에 기여하고 있는 문학 작품에 수여하는 '데이턴문학 평화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김 작가는 이달 한국에서의 출간에 특히 기뻐했다. 그는 "내가 사랑하는 한국어로 책이 출간돼 뭉클하다"며 "언어가 사람의 사고방식을 형성한다고 생각하는데, 제 영혼·가치관을 형성한 한국어로 이 책이 다시 태어나는 것을 보니 예술가로서 행복한 순간"이라며 한국판 출간 의의를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작은 땅의 야수들 (사진=다산책방 제공) 2022.09.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책은 일제강점기인 1917년부터 해방 이후 1965년까지 약 50년간 한반도를 배경으로 펼쳐진 독립 투쟁과 그 시기를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일제강점기 시기를 다뤄 이민진 작가의 소설 '파친코'와 비교되며 '제2의 이민진'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다.

작가의 입장에서는 두 소설은 "모두 독창적인 작품"이다. 소작농의 딸로 태어나 10살의 나이에 기생집에 팔려 간 '옥희'를 주인공으로 전개되는 이야기는 일본군과 독립군 등 다양한 인물과 얽히며 전개된다. 김 작가는 독립운동에 참여한 외할아버지 이야기를 어린 시절 듣고 자랐고 이를 바탕으로 일제강점기에 대한 관심이 생겼다.

김주혜는 1987년 인천에서 태어나 아홉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로 이주했고 프린스턴대학에서 미술사학을 공부했다. 2016년 영국 문학잡지 '그란타'에 단편소설 '보디랭귀지'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고 '작은 땅의 야수들'은 6년에 걸쳐 쓴 장편 데뷔작이다.

차기작으로는 러시아와 프랑스를 배경으로 한 발레 이야기를 쓰고 있다. "9살 때부터 발레를 했고 무용에 관심이 있었다"는 작가는 "한국의 역사적인 이야기가 저의 조상으로부터 피로 내려온 이야기라면 발레 이야기는 예술에 대한 저의 사랑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한국 방문에 대해서도 기대하고 있다. 2002년을 마지막으로 한국에 오지 않았다는 그는 "한국을 다시 찾는다면 경복궁과 박물관을 둘러보고 국립발레단 공연도 보고 싶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