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프로도 극찬한 김종민 티샷, 4강 가나···'편먹고공치리'

입력 2022.09.28. 18:5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일산짝대기' vs '종세바리'. 2022.09.28. (사진=SBS '편먹고 공치리'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일산짝대기'팀과 반전의 실력을 보이는 '종세바리'팀이 4강 진출에 대한 강한 각오를 보인다.

28일 오후 10시40분에 방송되는 SBS '편먹고 공치리(072) 시즌4: 진검승부'에서 임창정, 이종혁의 '일산 짝대기' 팀과 김종민, 양세찬의 '종세바리' 팀이 4강 진출을 향한 대결을 펼친다.

'종세바리'팀은 첫 경기부터 막강한 경기력을 선보였으나 이승엽, 주상욱의 '상승'팀과 접전 끝에 첫 패배를 기록했다. 이에 이번 경기까지 지게 되면 누적 2패로 예선을 탈락하게 된다. '일산 짝대기' 팀 역시 지난 대결에서 '상승' 팀과 무승부를 기록하며 이번 경기에서 패배한다면 승점차로 인해 탈락한다.

4강을 앞두고 비장한 각오로 등장한 양 팀 선수들은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다. 특히 양세찬은 멋진 트러블샷으로 팀의 해결사에 등극한다. 그의 반전 실력에 같은 팀 김종민 역시 "오늘 주인공은 너야"라며 놀란다.

김종민은 프로도 부담스러워한다는 마지막 홀에서 시원한 티샷을 날리며 유현주 프로에게 극찬을 잡는다. 이후로도 클럽만 잡으면 '간헐적 천재' 모드를 발동하며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실력을 발휘한다고 해 이들의 경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지난 경기에서 말하는 대로 공을 보낸 이종혁이 이날 경기에서도 필드 지형을 한눈에 파악해, 원하는 방향으로 샷을 날린다. 이 외에도 티샷으로 버디 찬스를 만드는 등 4강으로 향하기 위한 길목에서 사활을 건다.

한편 임창정은 양세찬과 김종민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는 모습으로 '연예계 골프 고수'다운 실력을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