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판소리 명창의 산실 서편제보성소리축제 30일 개막

입력 2022.09.29. 13:02 댓글 0개
[보성=뉴시스] 제24회 서편제보성소리축제 30일 개막. (포스터 = 보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성=뉴시스] 구용희 기자 = 서편제의 본향 전남 보성군에서 제24회 서편제보성소리축제가 오는 30일 개막한다.

29일 보성군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오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보성문화예술회관 등지에서 사흘간 열린다.

정통 판소리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공연과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각종 체험행사·특산물판매·홍보부스 등을 운영한다.

회천면 판소리성지에서 보성소리 명창을 기리는 추모제를 시작으로 추모 공연과 국가무형문화재 공연이 펼쳐진다. 기념식에서는 퓨전 국악 그룹 퀸과 조선판스타 출신 박성우의 무대가 열린다. 판소리와 고법의 고수들이 서로의 소리를 겨루는 명인·명창 고수 열전도 선 보인다.

행사장을 찾지 못하는 지역민과 관광객을 위해 보성역과 벌교역 일원에서는 축제 기간 중 총 8회의 국악버스킹도 이어진다.

경연대회는 판소리와 고수 분야로 나눠 명창·명고부와 대학·일반부·신인부·학생부·학생부 종합 등으로 채워진다.

보성은 서편제의 비조 박유전 선생과 보성소리를 정립한 정응민 선생, 정권진·성우향·조상현·성창순 등 수 많은 명창을 배출한 판소리 명창의 산실이다.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매년 서편제 보성소리 축제를 개최하는 등 인재 발굴과 판소리의 명맥을 잇는 데 힘쓰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