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잘 봐, 퀸들 싸움이다"···'국가부' 현영→박기량 출격

입력 2022.09.29. 20:05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국가가 부른다' 32회. 2022.09.29. (사진=TV조선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다양한 분야의 퀸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29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TV조선 예능물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 32회에서는 '퀸들의 전쟁' 특집으로 문희경, 양혜승, 현영, 홍지윤, 케이시, 박기량이 출동한다.

이날 '트로트 여왕' 홍지윤은 상큼발랄한 매력을 발산하며 등장한다. 그는 안예은의 '홍연'으로 가슴 절절한 무대를 선사한다. '가창력 퀸' 양혜승은 본인의 히트곡 '화려한 싱글'을 열창하며 현장 분위기를 화끈하게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차세대 '음원 강자' 케이시는 나윤권 '나였으면'을 선곡해 이병찬에게 정면 승부를 내건다. "'국가부'가 이렇게 살벌한 곳인 줄 몰랐다"며 긴장하던 케이시는 언제 그랬냐는 듯 대결에 진심인 모습으로 애절한 발라드 무대를 꾸민다.

'치어리더 퀸' 박기량은 이솔로몬과 대결을 펼친다. 박기량은 인형 같은 외모와 청아한 목소리가 돋보이는 선곡으로 남심 공략에 나선다. 박기량에게 무한 팬심을 드러내던 김동현은 대결을 잊고 상대편인 박기량을 열렬히 응원해 웃음을 자아낸다. '팔방미인' 현영은 "과거 영탁을 상대로 노래방 대결에서 승리한 적이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퀸들의 맏언니 문희경과 국가부 맏형 박창근의 대결도 흥미롭다. 문희경은 "평소 박창근의 노래를 좋아했다"며 팬심을 드러낸다. 이에 박창근은 혜은이 '작은 숙녀'를 열창하며 대결 상대인 문희경의 마음까지 녹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