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원숙 "경찰서 방문만 60번, 징글징글해"···무슨 일?

입력 2022.12.06. 00:5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2022.12.05.(사진 = KBS2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윤정 인턴 기자 = 배우 박원숙이 경찰서라면 치를 떨게 된 사연을 밝힌다.

6일 오후 8시 30분 방송하는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이 자매들과 요트 조종 면허를 취득하기 위해 경찰서를 찾은 하루가 펼쳐졌다.

박원숙은 "너네들이 시험 본다니까 따라간다만 앞으로 경찰서 갈 일이 생기면 안 된다"고 조언한다. 이어 "경찰서 얘기는 하지도 말라. 경찰서 방문만 60번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멤버들은 경찰서 방문 이후, 본격적 낚시를 위해 배에 오른다. 박원숙은 동생들에게 "큰맘 먹고 배를 빌렸으니, 본전은 뽑아야 한다"고 압박한다. 이를 듣고 배우 안문숙은 "(낚시) 내기하자"며 자신감을 보인다.

박원숙은 물고기가 잡히겠냐고 걱정하는 배우 안소영에게 "세상을 살며 많이 힘들었나 보다. 왜 떠나기도 전에 부정적이냐"고 다독였다. 이후 멤버들은 낚시 스폿에 도착하고, 누군가 대어를 곧바로 낚아 현장 열기를 돋운다.

안문숙은 멤버들에게 함께 살며 겪게 된 긍정적 변화를 털어놓는다. 그는 "심한 불면증으로 고생했는데, 같이 살이 이후 불면증이 사라졌다"고 고마워한다.

작년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향한 여전한 그리움도 고백한다. 안문숙은 "멤버들 덕분에 엄마 생각이 줄었지만, 최근까지도 주변에서 돌아가신 엄마의 안부를 물어올 때면 힘이 든다"고 눈물을 흘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Centiner091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