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46억 건물주' 서경석, 건물 첫 공개에 "누추하다"

입력 2023.09.26. 07:4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4인용 식탁' 서경석. (사진 = 채널A 캡처) 2023.09.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문예빈 인턴 기자 = 개그맨 서경석이 46억 원에 매입한 서울 마포구 5층 건물을 처음 공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서 서경석은 해당 건물 5층 사무실에서 제작진을 맞이하며 "누추하다. 회의를 하고 편집도 하는 제 공간"이라고 말했다.

해당 건물은 합정역, 망원역, 홍대입구역 사이에 있다. 서경석은 지난 2020년 이 건물을 46억 원에 매입했다. 그가 쓰는 사무실 5층을 제외하고 나머지 모든 층이 임대됐다. 현재 수십억 이상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경석과 절친한 동료 개그맨 이윤석이 그의 아지트를 찾았다. 이윤석은 "그래도 친구 중에 건물주 하나 생겼다. 축하한다 서 사장"이라고 기뻐했다. 서경석은 "은행한테 축하한다고 해라"고 쑥스러워했다.

서경석에게 자신의 건물을 마련하는 건 어릴 때부터 꿈이었다. 그는 "어릴 적 살던 3층 집이 경매로 넘어갔다. 식구들이 뿔뿔이 흩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 기억을 지울 수 없기 때문에 꿈이 있었고 그걸 이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